연금저축 가입자들은 월 89만원의 연금을 받기를 기대하지만 실제로 받게 될 연금액은 월 48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전국의 연금저축 가입자 1천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입자들은 평균 월 89만원의 연금 수령을 기대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기대 연금액이 월 100만원으로 가장 컸고 40대(94만원), 50대(84만원), 30대(81만원) 순이었다.

그러나 연금저축 가입 기간과 납입액을 따져 61세부터 받을 수 있는 예상 연금 수령액은 평균 월 48만원에 그쳤다.

20대의 예상 연금액은 월 85만원으로 기대치에 근접했지만 50대는 19만원에 불과했다.

조사 대상자들의 연금저축 가입 기간은 평균 4.3년, 가입기간은 6년 미만이 77.8%를 차지했고 6∼9년은 14.4%, 10년 이상은 7.5%였다.

연 3.25%의 수익률을 가정하고 61세부터 월 89만원을 받으려면 연금저축에 매월 31만원씩 35년 동안 내야 한다.

이번 조사는 근로 소득이 있는 20∼50대 연금저축 가입자를 상대로 작년 10월 20일부터 11월 3일까지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0%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금저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