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화 국회의장은 21일(화) 오후 5시 의장접견실에서 우르반 알린(Urban AHLIN) 스웨덴 국회의장을 접견하고 양국관계 발전과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국회 사랑재에서 만찬을 함께 했다.   ©국회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한국과 스웨덴의 국회의장은 21일 만나 학술 세미나를 통한 양국간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국회에 따르면 정의화 국회의장은 방한한 우르반 알린 스웨덴 국회의장을 의장 접견실에서 접견하고 국관계 발전과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국회 사랑재에서 만찬을 함께 했다.

정 의장은 이어 "지난 30년동안 보건, 위생, 복지분야의 학자들이 스웨덴에서 유학할 만큼, 스웨덴은 한국의 선생님과 같은 나라"라면서"이번 한-스웨덴 학술세미나에도 양국의 활발한 연구교류를 통해 더 많은 협력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알린 의장은 "한-스웨덴 공동학술세미나에서 스웨덴 6개대학 60여명의 교수들이 한국의 최고대학 교수님들과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고령화 사회에 직면하는 한국은 스웨덴의 복지정책을 공유하고, 스웨덴은 한국의 최신 IT기술을 배움으로서 양국 협력이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접견에 한국 측에서는,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 오제세 한·스 의원친선협회 부회장, 이목희 한·스 의원친선협회 이사, 박형준 사무총장, 김성동 의장비서실장이 참석했으며, 스웨덴 측에서는 라르스 다니엘손(Lars DANIELSSON) 주한스웨덴대사, 올레 토렐(Olle THORELL) 스·한 의원친선협회장, 엠마 노렌(Emma NOHREN) 녹색당 의원, 마르쿠스 비쉘(Markus WIECHEL) 민주당 의원, 카트린 플로싱(Kathrin FLOSSING) 의회사무총장이 함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 #스웨덴 #국회의장 #정의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