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은 19일 오전 8시 수유동 국립 4.19민주묘지를 찾아 '4.19정신으로 갈등과 분열을 넘어'라는 주제로 열린 '제55주년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해 헌화했다.   ©국회사무처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은 19일 오전 8시 수유동 국립 4.19민주묘지를 찾아 '4.19정신으로 갈등과 분열을 넘어'라는 주제로 열린 '제55주년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해 헌화했다.

앞서 정 의장은 방명록을 통해 '영령들이어 선진대한민국으로 이끌어주소서'라는 메시지로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선열의 넋을 기리고, 4.19혁명 숨결이 머물고 있는 4.19민주묘지를 둘러봤다.

4.19 민주묘지 참배행사에는 박형준 국회사무총장, 이은철 도서관장, 김준기 예산정책처장, 임성호 입법조사처장, 구기성 입법차장, 김대현 사무차장, 김성동 의장비서실장, 이수원 정무수석, 김성 정책수석 등이 함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의화 #국회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