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가 재활용 자원이 버려지는 일이 없도록 생활쓰레기 재활용 분리기준 강화에 나선다.

26일 서울시는 3월부터 '2017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제로 달성'의 하나로 재활용 가능한 자원이 종량제봉투에 섞여 버려지는 일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정·사업장·공공기관 등에서의 분리배출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선 생활쓰레기에 대해서는 자치구가 책임지고 줄이도록 한다는 게 서울시의 기본 방향이다. 3월부터 4개 자원회수시설마다 감시요원을 2명씩 추가로 늘려 반입 쓰레기의 20%를 무작위로 선정해, 분리배출 상태를 강도높게 검사하고 반입위반시 패널티를 부과한다. 특히 서울시는 시내 편의점, 패스트푸드점 등 총 7,400개소에서 발생되는 생활 쓰레기는 중 약 90%는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인 것으로 보고 , 관련 업계와 협력하여 분리수거를 강화하고, 이행하지 않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과태료(20~50만원)를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재활용 분리배출이 낮은 단독주택, 상가지역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는 재활용 정거장은 올해 주민 참여의지가 강한 5개 자치구를 중심으로 1,000개소를 추가, 총 2,000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또한, 1일 300kg이상 생활쓰레기 다량배출사업장은 7월부터 종량제 봉투에 배출자 상호와 전화번호를 기재하는 등 '종량제봉투 실명제'를 실시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는 사업장의 쓰레기는 자원회수시설 반입을 제한하는 등 강도 높은 제재를 가한다.

또, 생활쓰레기 분리배출 실천 및 부서별 종량제봉투 실명제를 올해에는 복지관 등 시 지원기관 400개소로 추가 확대한다.

서울시는 "직매립 자체를 금지하는 입법도 국회에 제출된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가정·학교·기업 등 서울 시민 스스로 생활방식을 바꿔 생활쓰레기는 줄이고 재활용 가능한 자원 낭비를 최소화하는 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인근 자원순환 과장은 "생활쓰레기 자체를 줄이는 노력과 동시에 재활용 가능한 자원들이 그냥 쓰레기로 버려지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자체 처리기반 구축, 시민실천운동을 함께 병행해 2017년까지 생활쓰레기 직매립 제로화를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쓰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