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왼쪽에서 4번째)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 클럽 드 셰프 스튜디오에서 세계 최정상급 셰프인 다니엘 블뤼, 크리스토퍼 코스토프, 미쉘 트로와그로(이상 왼쪽부터), 삼성전자 박원 전무(왼쪽에서 5번째)와 함께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CES 2015에 생활가전 전용 전시장을 확보하고 역대 최대규모 생활가전 쇼케이스를 열었다.

삼성전자의 생활가전 전시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심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 약 2,600㎡(약 780평) 규모로 마련됐다.

8일 삼성전자는 이곳에서 역대 최대규모 쇼케이스 행사를 개최해 2015년 북미 가전시장 공략을 위한 행보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쇼케이스에서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 50여개의 주요 거래선을 초청하고 삼성전자의 슈퍼 프리미엄 브랜드인 '셰프컬렉션'을 포함한 냉장고·세탁기·청소기·오븐 등 생활가전 품목 약 120개 모델을 전시했다.

애벌빨래까지 할 수 있는 '액티브워시' 세탁기를 비롯해 '가상불꽃'으로 편의성을 높인 '셰프컬렉션 인덕션 레인지', 업계 최초 '듀얼 도어'가 적용된 '플렉스 듀오 오븐 레인지', 외관 사이즈를 줄여 주방 가구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9000' 세미빌트인 냉장고 등 CES에서 선보인 혁신 제품들을 빠짐없이 소개했다.

또 삼성전자는 실제 주방처럼 꾸며진 '클럽 드 셰프 스튜디오'를 마련하고 냉장고·오븐·식기세척기 등 슈퍼 프리미엄 '셰프컬렉션' 생활가전 제품들을 통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했다. 또 '클럽 드 셰프 스튜디오'에서는 '클럽 드 셰프' 소속의 세계 최정상급 셰프인 미쉘 트로와그로, 크리스토퍼 코스토프, 다니엘 블뤼가 참여해 '셰프컬렉션' 개발 스토리와 프랑스 국립 요리학교 '페랑디'에 '삼성 컬리너리 클래스' 설립 등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했고, 셰프들이 직접 준비한 특별 요리를 방문객에게 제공하는 이벤트도 열었다.

또한 이번 CES에서 공개한 태블릿용 '셰프컬렉션 앱(App)'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박원 전무는 "2013년에 출범한 '클럽 드 셰프' 프로젝트를 통해 2014년에 슈퍼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셰프컬렉션'이 탄생했다"며, "2015년에는 언제 어디서나 콘텐츠를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셰프컬렉션 앱'을 제공하며 새로운 쿠킹 문화를 선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CES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