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서울시는 구로구(좌)와 서대문구(우)의 공공데이터 개방을 모든 자치구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는 4일 자치구 공공데이터 개방을 현재 2개 구에서 연말까지 모든 자치구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공공데이터 개방 플랫폼을 개발, 자치구에 무료로 제공해 자치구에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드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시는 우선적으로 활용 가치가 높고 시민들의 관심도가 큰 ▴위생 ▴지역산업 ▴문화 ▴환경 ▴축산 ▴보건 ▴교육 ▴교통 등 8개 분야의 공공데이터를 품질관리 과정을 거친 뒤 먼저 개방할 예정이다.

앞서 서대문구과 구로구는 지난 해 '구청 열린 데이터 광장'을 개설한 바 있으며 각각 160개, 146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서울시도 지난 2012년부터 현재 교통‧환경‧도시 관리 등 10개 분야 1,500여 종의 데이터셋(dataset)을 open API, sheet, chart 등 2,600여 종의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자치구 공공데이터 개방은 '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해 이뤄진다.

서울시는 자치구 공공데이터 개방으로 시 지정‧인증업소 정보, 유동인구정보, 도로굴착 제한구역 공간정보 등 시 전역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데이터 개방은 물론, 내가 사는 곳, 우리 회사가 있는 곳에 있는 시설 정보 등 지역 중심의 공공데이터 개방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우리 동네 약국, 산후조리원, 장난감대여소, 동물병원 정보 등 지역 생활과 밀접해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지만 그동안 시민에게 개방되지 않던 구청 보유 공공데이터를 창업 사전조사나 앱 개발 등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기병 서울시 정보기획단 정보시스템담당관은 ˝열린 데이터 광장을 통해 서울시와 자치구가 보유하고 있는 공공데이터를 시민에게 공개해 투명성, 열린 정부, 경제적 가치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공데이터를 지속 발굴하고 개방해 시민 누구나 앱 개발 등에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공공데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