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순국 104주년을 맞아 26일 안 의사가 순국한 중국 랴오닝성 다롄(大連)에서 안 의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추모행사가 열린다. 다롄은 안중근 의사가 순국한 곳이다.

한중친선협회(회장 이세기 전 통일부 장관)와 다롄 한인회(회장 박신헌)가 공동 주회하는 올해 현지 추모행사는 이날 오전 10시 다롄시 뤼순(旅順)구에 있는 뤼순감옥박물관에 마련된 안 의사 기념관에서 추모식을 거행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참가자들은 안 의사가 사형 집행이 이뤄질 때까지 갇혀 있던 감옥 내 독방과 생을 마감한 장소인 사형장을 돌아보고 안 의사가 재판을 받았던 일제의 관동주(關東州) 법원 법정도 참관한다.

오후에는 다롄 한국국제학교에서 현지 학생 및 유학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 의사의 생애와 사상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회가 있을 예정이다.

강연회에는 김영호 전 산자부 장관과 박귀언 여순순국열사기념재단 이사가 강사로 나선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안중근 #다롄한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