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대출 수요가 줄어들자 가계대출잔액이 11개월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중 예금은행과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총 685조2000억 원이었다.

이는 한 달 전보다 2조 원 줄어든 것으로 지난해 2월 (-1조8000억 원) 이후 11개월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이다.

1월 대출잔액이 줄어든 것은 주택관련 세금혜택이 종료되면서 주택담보대출이(418조 원) 1000억원 감소한데다 연말 연시 상여금 영향으로 기타대출(267조2000억 원)도 1조9000억원 줄었기 때문이다.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에 대한 취득세와 미분양주택 구입자에 대한 양도세 면제 혜택은 지난해 12월말 종료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가계대출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