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북지역에서도 첫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경북도 AI방역대책본부 지난 6일 경기도 평택과 역학적으로 관련돼 예방적 도태(살처분)를 실시한 경주시 천북면 농가의 닭을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 검사 결과 H5N8형 AI로 확진됐다고 9일 밝혔다.

그러나 AI가 고병원성인지 저병원성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따라서 경상북도 AI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경주 천북면(희망농원)의 산란계 26호, 50여만수에 대해 방역대를 설치하고 매몰 인력과 장비 등을 총동원,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도 AI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8일과 이날에 걸쳐 군인과 공무원 등 600여명이 투입돼 방역조치와 함께 이 농장의 키우는 닭 10만리를 예방적 차원의 살처분을 실시했다"며 "앞으로 40만마리의 예방적 도태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농장 주변 500m이내의 닭에 대해 조만간 전량 살처분을 실시할 것이며, 고병원성이 최종 확인 되면 3㎞ 이내에 있는 모든 농가의 닭에 대해서도 살처분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고병원성 여부의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나 10일 오전께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경북도조류독감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