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이 '2014 올해의 작가'로 구동희(40)·김신일(43)·노순택(42)·장지아(41)를 선정했다.

이들 4명은 작품화하기 어려운 주제를 효과적인 미적 언어로 질문화하는 방식이 뛰어나고 현실적인 문제를 다루면서 변화하는 미디어환경에 주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들은 8월5일부터 10월2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열리는 '올해의 작가' 후보로 전시에 나선다. 또 이 상을 공동주최하는 SBS문화재단에서 4000만원을 지원받는다. 9월 발표될 최종 수상작가에게는 영상 다큐멘터리를 제작해준다.

올해로 3회를 맞는 '올해의 작가상'은 잠재성을 지닌 역량 있는 작가를 발굴·육성하고자 마련됐다.

제1회 '2012 올해의 작가상'에 선정된 문경원·전준호는 국내작가로서는 20년 만에 제13회 '카셀 도큐멘타'에 초청됐고 2012년 광주 비엔날레에 '눈예술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화가 공성훈이 뽑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미술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