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타자 스즈키 이치로(40)가 미국·일본 리그 통산 4천 안타의 대기록을 세웠다.

이치로는 2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에서 2번타자 로 나와 1회 첫 타석에서 좌전안타를 때렸다.

일본프로야구에서 9시즌 동안 1천278개의 안타를 치고 미국에서는 13시즌 동안 2천722안타를 친 이치로는 이로써 두 리그에서 통산 4천 안타를 때리는 금자탑을 세웠다.

양키스타디움의 관중은 대기록의 주인공인 이치로에게 기립박수를 쏟아냈다.

통산 4천 번째 안타를 때리고 1루에 선 이치로는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여 관중과 동료의 축하에 화답했다.

미국과 일본에서 4천 안타를 때린 이치로와 직접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미국프로야구에서 통산 4천 안타 이상을 때린 타자는 지금까지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단 두 명뿐이다.

1963년부터 1986년까지 신시내티와 필라델피아 등에서 뛴 피트 로즈(4천256개)와 1905년부터 1928년까지 디트로이트에서 활약한 타이 코브(4천191개)가 주인공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치로 #4천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