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5호를 오는 22일 오후 8시39분(한국시간 오후 11시39분)러시아 야스니(Yasny)발사장에서 발사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5호는 지난달 11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으로 이송된 뒤 위성체 상태점검, 연료주입 등 본격적인 발사 준비작업을 거치고 있다.

아리랑 5호에는 국내 최초로 영상 레이더가 탑재돼, 5년 동안 550km 상공에서 야간이나 날씨와 상관없이 영상 레이더로 지상을 관측할 예정이다.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5호가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으로 이송되는 모습.   ©미래창조과학부

관측으로 얻어지는 고해상도 레이더 영상은 재해재난, 국토·자원관리, 환경감시 등에 활용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리랑5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