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밀알복지재단 대구경북지부는 한라효흥장학문화재단으로부터 지난해에 이어 장애아동 예체능 교육비 1천만 원을 기부받았다고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 대구경북지부(지부장 황대벽)는 한라효흥장학문화재단(이사 윤창진)으로부터 지난해에 이어 장애아동 예체능 교육비 1천만 원을 기부받았다고 15일(목) 밝혔다.

기부금은 예체능에 소질이 있으나 경제적 부담으로 전문 교육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가정 장애아동들의 재능 개발을 위해 쓰인다.

밀알복지재단 대구경북지부는 지원이 필요한 대구지역 내 저소득가정 장애아동 10명을 선정해 교육비를 전달한다. 대상자 선정을 위해 대구 달성군에 위치한 전국 최초의 공립 문화예술 중점 특수학교인 대구예아람학교와 협력한다.

 한라효흥장학문화재단 윤창진 이사는 "장애아동의 예술적 재능을 지원하는 좋은 기회에 미약하게나마 참여할 수 있게 되어 감사를 드린다"라며 "교육 소외계층 장애아동들이 형편과 관계없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한 관심을 갖고 나눔 활동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황대벽 대구경북지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 장애아동을 위해 온정을 전해준 한라효흥장학문화재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 대구경북지부는 지역사회 취약계층과 후원자들의 연결하는 가교 역할로 최선을 다하며 더 따뜻한 대구경북지역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 대구경북지부는 지역 내 장애인, 아동, 독거어르신 등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복지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사회공헌사업을 원하는 대구경북지역 내 단체, 기업과 협력해 임직원 봉사활동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