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는 꿈땅어린이집, 하은어린이집과 서울인수초등학교, 한성여자중학교, 세그루패션디자인고등학교로부터 국내외위기가정아동을 위한 후원금 총 208만 원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 서울남부지부 제공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지부장 서은경)는 꿈땅어린이집, 하은어린이집과 서울인수초등학교, 한성여자중학교, 세그루패션디자인고등학교로부터 국내외위기가정아동을 위한 후원금 총 208만 원을 전달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꿈땅어린이집은 아나바다 운동으로 모아진 수익금 전체를 전달했으며, 하은어린이집은 친환경 화분을 만들고 판매한 수익금 일부를 전달해왔다. 세그루패션디자인고등학교, 한성여자중학교, 서울인수초등학교는 축제와 바자회를 통해 모아진 수익금을 도움이 필요한 여아 및 위기가정아동을 지원하고자 후원금을 전달하여 유초중고 학생들이 지역사회 내 나눔문화를 만들어감에 큰 의미를 더했다. 굿네이버스 서울북부부지부는 전달받은 후원금 208만 원을 여아 생리대 지원 및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아동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미라 꿈땅어린이집 원장은 “아이들이 집에서 안 쓰는 물건을 가져와 아나바다 운동을 하며 나눔에 대한 가치 또한 알아갈 수 있었다”며, “열심히 활동하여 모아진 후원금이 소중한 곳에 잘 쓰이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은경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장은 “친구들과 함께 물건을 나누며, 소외된 이웃에 향한 마음도 나눈 점이 정말 멋지고 기특하다”며, “나눔의 열매들이 가치있는 곳에 전달될 수 있도록 굿네이버스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굿네이버스 서울북부지부는 나눔인성교육, 세계시민교육 등 사회개발교육사업과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굿네이버스서울북부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