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방감성
도서 「열방감성」

기독교인에게는 ‘열방감성’이라는 것이 존재해야 한다. 이것은 타국으로의 행보가 있는 선교사에게만 있는 감성이 아니다. ‘모든 민족을 제자 삼으라(마 28:19)’는 지상명령은 모든 그리스도인들로 하여금 ‘열방감성’을 지니라고 촉구한다. 복음을 믿는 자에게 ‘열방’이란 꼭 타국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를 믿지 않는 심령을 이른다. 따라서 ‘열방감성’이란, 복음을 모르는 타인에게 복음을 전하고자 도발되는 선교사적 감수성이라고 하겠다. 오랜 기간 동안 청소년 청년 설교자로 지내면서 다음세대를 만나왔다. 온라인 세계와 SNS의 확장 등을 배후로 청년들은 자신의 무대를 ‘세계’로 넓히고자 한다. 기독교 청년들 역시 ‘세계 속의 나’가 되려는 열망을 품지만, 세계 속의 그리스도인으로서 복음을 들고 살겠다는 ‘열방감성’의 마음가짐은 흐릿한 듯하다. 이 책은 나의 다음 세대들에게 혹은 기독교 후배들에게 ‘열방감성’을 고취하고자 기록되었다. 해외 설교, 선교, 여행, 성지 순례 등 다양한 방식의 외국 유랑 중에 내가 얻은 은혜를 적고 ‘열방묵상’이라 명했다. 그리고 그에 따라 열방을 향한 진일보 기도문을 적어 ‘열방기도’라고 하였다. 이 책에서는 한 국가에서의 ‘열방묵상’과 ‘열방기도’를 한 편으로 하여 총 21개국의 이야기를 다루었다.

서종현 – 열방감성

질문하는 믿음
도서 「질문하는 믿음」

믿음은 하나님의 은혜로 완성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구절이 있습니다. 본문 20절 중반부에 보면 “하나님의 약속을 의심하지 않고 믿음으로 견고하여져서”라고 합니다. “견고하여져서”라는 말은 수동태 동사입니다. 내가 견고해진 것이 아니고, 견고해지도록 도움을 받았다는 말입니다. 하나님께서 견고하게 하셨다는 말입니다. 그 후 21절에는 “약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하였으니”라고 합니다. 한국어 성경에는 자신이 스스로 확신한 것처럼 번역되어 있지만, 헬라어 원문에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라는 수동형 동사로 되어 있습니다. 이는 아브라함의 믿음이 견고해지고 확신을 가질 수 있는 자리에까지 가게 된 것은, 그의 힘이 아니라 하나님의 도우심이었다는 것을 가르쳐 줍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이 땅에 존재하게 하신 창조주 하나님이십니다. 십자가 위에서 우리를 대신하여 심판받으시고 부활 승천하심으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신 구원자이십니다.

박희석 – 질문하는 믿음

킹덤빌더의 영성
도서 「킹덤빌더의 영성」

수많은 성도들이 문제해결에 초점을 맞추는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나 복음의 핵심은 문제해결에 있는 것이 아니라, 문제를 대하는 우리의 존재를 변화시키는 것이며, 그렇게 함으로써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도록 하는 데 있다. 따라서 이제는 진리의 말씀을 배우고 그것을 삶에 적용시키는 차원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삶의 문제해결에 앞서 거짓자아로부터 벗어나 예수 그리스도 안에 거함으로써 자신을 하나님께 온전히 의탁하는 삶을 경험해야 한다. 지금은 명백한 신앙의 위기 시대이다. 기존의 전통적 기독교 패러다임으로는 교회가 더 이상 제 역할을 할 수 없고, 그리스도인들도 세상의 빛으로서 역할을 감당할 수 없다. 이제는 하나님의 통치와 영성이 다시 회복되고 이루어져야 할 때이다.

손기철 – 킹덤빌더의 영성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