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내 안에 계신 성령 하나님께 부르짖는 것이다.

이태희 목사
이태희 목사

“예레미야가 아직 시위대 뜰에 갇혀 있을 때에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두 번째로 임하니라 이르시되 일을 행하시는 여호와, 그것을 만들며 성취하시는 여호와, 그의 이름을 여호와라 하는 이가 이와 같이 이르시도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렘 33:1-3)

재료가 있어야 물건도 만든다. 모든 것이 고갈된 황폐한 상황 속에서 도대체 무엇으로 소망을 만들어 내고 무엇으로 미래를 만들어 낼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아무것도 없이 고갈된 땅에서 소망을 만들어 내고 미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그것은 바로 무에서 유를 창조하시는 성령 하나님의 은밀한 계시를 받는 것이다.

성령 하나님의 크고 은밀한 계시가 바로 모든 것이 고갈된 황폐한 땅에서 소망을 만들어 내는 소망의 재료요, 기적의 재료다. 그래서 우리가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라 할지라도, 우리가 알지 못하는 성령 하나님의 크고 비밀한 일을 깨닫게 되면 우리의 삶에 소망이 만들어 지고 미래가 만들어지게 되는 것이다.

엘리사의 제자들의 아내 중의 한 여인이 자신의 남편을 잃고 엘리사에게 자신의 딱한 사정을 아뢴다. “빚쟁이가 찾아 와서 자신의 두 아이를 데려가 그의 종을 삼고자 하나이다.” 그 때 엘리사가 이 여인에게 너희 집에 남아 있는 것이 무엇이냐. “기름 한 그릇 외에는 아무것도 없나이다.” 그러자 다음과 같이 명령한다. “너는 밖에 나가서 모든 이웃에게 그릇을 빌리라. 빈 그릇을 빌리되 조금 빌리지 말고 너는 네 두 아들과 함께 문을 닫고 방에 들어가서 모든 그릇에 기름을 부어서 차는 대로 옮겨 놓으라” 그리고 그 기름을 팔아 빚을 갚고 남은 것으로 너와 네 두 아들이 생활하라.

모든 것을 잃고 아무 것도 없는 상황이라 할지라도, 내 안에 계신 성령 하나님께서 가르쳐 주시는 크고 은밀한 계시를 받으면 된다. 그 계시의 인도함을 받아 그것을 행할 때 우리는 무에서 유가 창조되어지는 기적을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그와 같은 성령의 계시를 받기 위해 우리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다. 그것은 바로 성령 하나님께 간절하게 부르짖는 것이다.

“너희 중에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거든 모든 사람에게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하시는 하나님께 구하라. 그리하면 주시리라.” (약1:5)

이사야 14장 24 절에 보면, 하나님께서는 “내가 생각한 것이 반드시 되며 내가 경영한 것을 반드시 이루리라”라고 말씀하셨다. 그런데 에스겔 36 장 37 절에 보면, 하나님께서는 “그래도 이스라엘 족속이 이같이 자기들에게 이루어 주기를 내게 구하여야 할지라”라고 말씀하셨다.

하나님의 계획대로, 하나님의 생각대로 반드시 될 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이것이 그대로 이루어지기를 구할 때 그런 일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우리는 문제가 어려울수록 더 위대한 아이디어를 구해야 한다. 인류는 자원고갈로 망하지 않는다. 아이디어가 고갈될 때 망한다. 어떠한 도전도 거기에 대해 위대한 아이디어로 응전하면 새로운 성공과 창조를 가져올 수 있다. 그 때문에 우리는 아이디어를 하나님께 간절히 구해야 한다. 우리 하나님께서는 오늘날에도, 크고 비밀한 하나님의 아이디어를 가지고 주께 부르짖는 사람들에게 나타내 보여 주기 위해서 기다리고 계신다. 어떤 위기와 고난 가운데 있든지, 하나님의 아이디어를 받아 위기를 돌파하라. 주님께 구하면 주님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으며, 더 위대한 삶을 창조할 수 있는 놀라운 지혜, 하나님의 아이디어를 아끼지 않고 부어 주실 것이다. (끝)

이태희 목사(그안에진리교회 담임, 윌버포스 크리스천 스쿨 교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태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