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예수님이 하시는 일로 사람들이 기뻐하였습니다. 나인이라는 성읍을 찾으신 일도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시기 위해서였습니다. 마을에서 나오는 무리가 죽은 사람을 떠메고 나옵니다. 이들에게는 슬픔만 가득했습니다. 죽은 사람은 홀로 된 여인의 독자였습니다. 예수님께서 그들 앞에 말씀하셨습니다. “젊은이야, 내가 네게 말한다. 일어나라.“(눅7:14) 사람의 생명은 누구에게나 소중합니다. 더더욱 한창인 젊은이가 죽으면 더 안타깝습니다. 예수님은 그 어머니를 보시고 안타깝게 여기셨습니다. 이 여인이 먼저 예수께 위로를 구한 것도 아닙니다. 그저 마을 입구에서 서로 마주쳤을 뿐입니다. 극진한 주님의 자비로 놀라운 기쁨을 주셨습니다. 저의 기쁨도 되어 주옵소서.

아들을 잃은 여인은 예수를 만나서도 도움을 청하지 않았습니다. 희로애락을 함께 나눌 남편이 없는 외로운 여인이 그것도 하나밖에 없는 독자를 잃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여인의 죽은 아들이 살아났습니다. 여인의 요청이 없었는데도 예수께서 먼저 나서시고 그녀의 아들을 살려 주셨습니다. 혈루병으로 고생하던 여인이 낫게 된 것도 그녀 자신이 먼저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졌기 때문입니다. 이방인 백부장은 먼저 예수님께 사람을 보내서 자기의 사랑하는 종을 낫게 해 달라고 간청을 했습니다. 예수님은 언제나 병을 앓는 사람에 대해서 불쌍한 마음을 가지셨습니다. 주님은 저의 약함을 잘 아십니다. 저를 불쌍히 여기시고 고쳐 주옵소서.

예수께서 울지 말라고 하시면서 관에 손을 대실 때 메고 가는 사람들은 멈추어 섰습니다. 적어도 이정도의 순종하는 믿음은 갖게 하옵소서. 무리는 일단 걸음을 멈추었고, 여인은 울음을 그치고 예수의 말씀에 순종했습니다. 예수를 만난 다음 이들은 기쁨을 가지고 마을로 돌아갔습니다. 이들의 방향이 바뀌었습니다. 기쁨의 행렬로 변하였습니다. “나 이제 생명 있음은 주님의 은혜요. 저 사망 권세 이기니 큰 기쁨 넘치네.” 여인에게 울지 말라 하신 예수님께서 저에게도 눈물을 거두라고 하옵소서. 일어나라고 명령하옵소서. 성령님으로 죽음의 길에서 생명의 길, 슬픔의 길에서 기쁨의 길, 감사와 찬양의 길로 제가 나가도록 방향을 틀어 주옵소서.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27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와 숭의여대에서 교수, 교목실장으로 일했으며, 한국기독교대학 교목회 회장, 한국대학선교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저서로〈기도시집 香>,〈주를 대림하는 영성>, 〈성서다시보기>(공저)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