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채 총장
서병채 총장
최근에 영어원서 "펭권 땅에 들어간 공작새(A Peacock in the Land of Penguins)"라는 책을 읽었는데, 내용은 기존의 조직에 들어간 경우의 어려움에 대한 것으로, 결국 공작새는 그곳을 떠났다는 것이다. 공작새와 펭귄 사이의 갈등과 적응의 어려움을 통해 새로운 곳에, 또 새 조직에 들어가서 겪게 되는 것들을 잘 보여주는 내용이라 보여 진다.

그런데 그 책의 부록에 흥미로운 것들을 실어놔서 여기서 공유해 보려한다. 그 부록에는 13가지 옵션을 제시해 놓았는데 [전략]이라고 표현해서 그대로 실었다. 어떤 선택을 할지는 본인의 달란트에 따라서 하면 될 것 같다. 즉 그런 조직, 기관, 사역에 계속 머물러야 할지, 아니면 떠나야 할지에 대해 몇 가지 옵션이 있는데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에 머무르게 된다면, 다음과 같은 선택들이 있다고 제시한다. 물론 어떤 선택이 되든 장/단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BLUE BIRD STRATEGY(파랑새 전략):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상 쾌활하고 명랑해 보이는 것.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적이 되는 사람이다.

MOCKING BIRD STRATEGY(흉내지삐귀 전략): 주위 사람들이 하는 데로 흉내 낸다는 것. 그 조직에 동화되기 쉽고, 잘 적응하는 사람이다.

SPARROW STRATEGY(참새 전략): 중립성을 유지하며 배후에서 자기 브랜드를 만들어 가는 것. 자신을 공개적으로 자랑하지 않음으로 아무도 몰라본다는 것이다. 장기적으로 일 하기에는 좋은 경우이다.

HUMMINGBIRD STRATEGY (벌새 전략): 빠르게 움직이며 효율성을 낸다는 것. 즉각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CANARY STRATEGY(카나리아 전략) 다채로우면서 매력적으로 보인다는 것. 항상 중심에 있으면서 매력적이고 즐거움을 준다는 것이다,

SWAN STRATEGY(백조 전략) 맡은 일을 하여서 위엄을 갖추어 존경을 얻는 것. 항상 자신 있게 보인다는 것이다.

VULTURE STRATEGY(콘도르 전략) 차신의 차이점을 뽐내는 것. 다른 사람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을 해내는 것이다.

OWL STRATEGY(올빼미 전략) 어떤 분야에 전문적이 되는 것. 가치 있고 중요한 사람으로 여겨진다.

HAWK STRATEGY(매 전략) 새로운 사역에 기술과 전략을 잘 세우므로 가치있는 사람이 된다.

DOVE STRATEGY(비둘기 전략) 우리가 잘 아는 평화 조성자인데 중재자, 문제해결자이다. 어느 조직이고 간에 갈등, 문제 등이 있을 수밖에 없으므로 이것은 중요한 역할이다.

EAGLE STRATEGY(독수리 전략) 더 낫기 위한 변화를 가져오는데 리더십 역할을 하는 것이다. 더 큰 유익을 위해서 자신을 희생하는 경우이다.

PEACOCK STRATEGY(공작새 전략) 탁월한 달란트로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것. 그러나 주위사람들은 이것에 대해 불편해 할 수도 있다.

OSTRICH STRATEGY(타조 전략) 늘 뭔가 감추고 있는 스타일이다. 당분간은 좋지만 장기적인 데에는 안 좋다.

보다시피 다양한 특징들이 있으며 그것은 분명히 어떤 조직이나 사역에도 유익한 측면이 있다.

그런데 또 하나는 기존 멤버의 측면에서 새로운 멤버를 맞이하는 시각이 있다. 위의 책에서는 원로 펭귄들이 새로운 공작새의 여러 가지에 대해 불편해한 것은 사실이었다. 깃털이 너무 달라도, 너무 나대는 것도, 또 인생철학도 너무 다른 게 싫었던 것이다.

어느 조직이고 간에 새로운 사람이 들어오는 것은 필요하다. 교회든, 연구소든, 학교든 처음에는 같은 사람들이 모여서 시작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새로운 멤버들이 들어오게 된다. 그것을 기회로 받아들이는 것이 좋겠다.

위의 13가지 중 몇 가지는 나 자신에게도 생소하지만 우리 멜빈대학교에도 그런 인물들이, 직원들이, 교수들이 들어와야 한다. 그래야 발전한다고 본다. 어느 조직이고 간에 기존 멤버의 아이디어와 전략은 몇 년 지나면 평범한 것이 된다. 같은 멤버에서 새 전략이 나오긴 힘들다. 5~6년 지나면 다 소진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새 부대가 될 때 새 술이 담기듯,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올 수 있는 열린 자세와, 그들의 역량이 최대로 발휘되어 본인은 물론 그 조직도 유익이 되도록 하는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본다.

서병채 목사(케냐 멜빈대학교 총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서병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