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원로포럼
(왼쪽부터 순서대로) 송용필 목사, 이정익 목사, 최홍준 목사, 전병금 목사, 이성희 목사, 박종화 목사, 김상복 목사 ©김진영 기자

사단법인 한국원로목사총연합회(대표회장 송용필 목사)가 26일 오후 서울 한국기독교회관 2층 강당에서 ‘엔데믹 코로나! 한국교회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한국교회원로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이예경 목사(ANI 선교회 대표)의 환영사, 꽃다발 증정, 송용필 목사(한국원로목사총연합회 대표회장)의 인사말, 발제, 논찬, 총평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발제자로는 이정익(신촌성결교회 원로)·최홍준(호산나교회 원로)·이성희(연동교회 원로)·박종화(경동교회 원로) 목사가 나섰고, 전병금 목사(강남교회 원로)가 논찬을,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가 총평을 각각 맡았다.

“뼈저린 자성과 눈물의 회개 있어야”

‘목회신학적 관점’에서 첫 발제한 이정익 목사는 “이제 다시 옛모습을 회복하리라는 기대를 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각종 방법을 강구하는 것도 바람직한 대안이 아니”라며 “이제는 더 이상 방법이나 수단을 사용하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 과거 모습을 회복시키기 위해서 방안이나 수단을 다시 사용하려는 모습은 코로나가 준 경고의 의미를 무시하는 모습들이라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방법이 있다면 그것은 잃어버렸던 본질을 회복하는 방안뿐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잃어버린 기도를 회복하는 일부터 해야 하겠다. 또한 그동안 한국교회는 크기와 많음과 더 화려함을 추구하는 목회를 위해서 동분서주했음을 고백해야 한다”며 “이같은 뼈저린 자성과 눈물의 회개가 마침내 한국교회로 하여금 잃어버린 정체성을 확립하고 성결성과 거룩성을 회복하며, 진정한 복음과 예언자적 선포시대를 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그렇게 된다면 한국교회는 코로나 사태로 잃은 것도 많지만 얻은 것이 더 많게 될 것이다. 지금은 잃어버린 본질을 회복할 때”라고 강조했다.

“제자훈련으로 ‘성도 성장’에 초점 맞춰야”

이어 ‘교회적 관점’에서 발제한 최홍준 목사는 ‘제자훈련’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최 목사는 “故 옥한흠 목사는 ‘설교로 예수님의 제자를 만들지 못한다. 설교는 감동과 위로를 주고 한두 가지 진리를 깨닫게는 할 수는 있지만 삶과 사람을 바꾸지는 못한다. 주님께서는 ‘설교하라’고 하지 않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하셨다(마28:20)’고 했다”며 “그래서 ‘평신도를 깨워야 한다’고 하시며 말씀을 가르쳐 지키게 하는 제자훈련을 한국교회에 전파한 것”이라고 했다.

최 목사는 자신의 목회경험을 전하면서 “교회가 은혜 가운데 성장하고 교회를 확장할 수 있었던 것은 성도들을 계속해서 제자훈련하는 것을 병행했기에 가능했다고 본다”며 “교회성장을 위한 사역이 아니라 성도를 온전하게 하고 성도를 성장케 하는데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 시대에 힘들어하는 교회가 많다. 이제 한국교회는 다시 교회의 본질로 돌아가야 한다”며 “우리 원로들이 현역 목회자들에게 남길 수 있는 사역은 경험도 중요하지만 원리는 더욱 중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보이지 않는 것의 중요성 극대화될 영성의 시대”

한국교회원로포럼
이날 포럼에선 청년들이 발제자와 주요 순서자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김진영 기자

다음으로 ‘미래적 관점’에서 발제한 이성희 목사는 “컴퓨터 빅데이터를 기본으로 로봇, 인공지능, 드론 등이 주도하던 제4차 산업혁명을 이끌던 과학들이 코로나로 인해 주춤한 사이에 감염의학, 면역학 등이 진보하게 됐다”며 “이미 미래학자들은 산업사회의 과학은 물리학이 주도했지만 정보사회의 과학은 생물학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런 의미에서 인류의 상상보다 제4차 산업혁명이 신속히 막을 내릴 것이고, 제5차 산업혁명이 새로운 혁명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예단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제5차 산업혁명이란 본인의 가설이며, 보이지 않는 것을 연구하는 과학(Invisible Science)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는 것보다 더 중요하며, 보이지 않는 것이 실체라는 것을 확인하게 되는 계기를 코로나19는 제공하고 있다. 보이지 않는 세계는 보이는 세계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광대하며 실재세계이다. 그러므로 보이지 않는 세계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며, 이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활발하게 전개될 코로나 이후시대에 한국교회는 다시 쇠퇴한 현장예배를 재건해 교회의 중심을 굳건히 세워야 한다”며 “동시에 사회적 기구로서의 교회의 가치를 회복하여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 목사는 “그러기 위해 교회의 공교회성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도 필요할 것”이라며 “보이지 않는 것의 중요성이 극대화될 영성의 시대에 기독교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며 인류의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 이후시대는 기독교에 최고의 기회, 어쩌면 최후의 기회의 시간이 될지 모른다”고 했다.

“십자가의 능력과 부활의 영광으로 이 땅 치유하자”

끝으로 ‘사회적 관점’에서 발제한 박종화 목사는 “하나님은 한국교회를 팬데믹으로 일그러진 우리 모두에게 진정한 위로와 희망을 나눌 산실로 부르셨다”며 “이제 한국교회는 자기 교인만이 아니라 지역사회 모두에게 열린 ‘위로의 마을’로 탈바꿈해야 한다. 그것이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선교적 교회의 모습”이라고 했다.

박 목사는 “최종적인 구원의 선물은 하나님의 심판에 맡기고 지역의 모든 교회는 서 있는 자리에서 ‘사랑의 보금자리’가 되자”며 “세상이 오히려 교회를 염려하는 시대가 되었다는 자조 섞인 탄식에서 벗어나, 주님의 사랑의 가슴으로 지역사회 곳곳의 삶의 현장에 ‘성육신’하자”고 했다.

그는 “삶의 마당에서 빛과 소금의 사명에 힘쓰자.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과 함께 헌신적인 ‘소금’으로 봉사하고, 부활의 주님과 함께 구원의 ‘빛’으로 세상을 비추자”며 “소금과 빛은 십자가와 부활의 관계와 같다. 십자가는 부활을 잉태하는 아픔의 현장이고, 부활은 십자가의 미래요 희망이기 때문이다. 엔데믹 코로나의 시대에 십자가의 능력과 부활의 영광으로 이 땅을 치유하자”고 전했다.

한편 앞서 인사말을 전한 송용필 목사는 “이제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 전환되는 시점이다. 엔데믹의 시대에 한국교회가 어떻게 해야 하나. 지금 한국교회는 진지한 물음과 함께 복음적 전략의 준비가 필요한 때”라며 “한국교회가 코로나로 지친 세상을 격려하고 위로하며 복음의 뜨거운 열정을 회복해 치유자로 세상을 품어내는 교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예경 목사는 환영사에서 “오늘 포럼이 이 혼돈의 시대에 한국교회가 취해야 할 지혜로운 전략이 제시되는 은혜의 자리가 될 것을 믿는다”며 “또한 성령께서 교회에게 하시는 말씀을 한국교회가 듣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