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기독교 미디어 사이트 '크로스워크(Crosswalk)'가 성경에서 가장 짧은 책인 요한3서에 대해 알아야 할 3가지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unsplash
©unsplash

1. 이는 특정한 사람에게 쓴 편지이다

요한2서와 요한3서는 개인에게 작성되었다는 점에서 동일한 구조를 갖는다. 요한 2서는 부녀와 그의 자녀들에게, 요한 3서는 가이오에게 각각 보낸 서신이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아마도 요한 1서가 기독교로 개종한 이방인들을 대상으로 씌여진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는 서신 가운데 구약성경의 언급이 부족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요한 3서는 특별히 가이오라는 사람에게 작성되었는데 이 인물에 대해 성경에서 구체적으로 설명되지는 않는다. 다만 가이오라는 이름이 당시 흔한 이름이었고 또 특별히 이 인물은 교회의 지도자였다는 사실이다. 앞서 요한사도에 의해 씌여진 두 서신과 마찬가지로 우리가 해당 교회의 위치를 알 수는 없다. 

그럼에도 한 가지 사실은 가이오가 요한사도의 소중한 친구이자 진정으로 사랑받는 이였다는 것이다. 게다가 가이오의 성격을 드러내는 단어들이 있는데 그는 관대하고, 잘 베풀며, 신실하고, 진리를 잘 따르려는 사람으로 묘사된다. 비록 요한 3서가 성경에서 가장 짧은 분량의 책이지만 당시 교회 지도자인 가이오가 그의 사람들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는 훌륭한 지도자였음을 알게 해준다. 

2. 당시 교회가 가졌던 문제에 대해 알려준다 

신약성경에 쓰인 많은 서신들이 그렇듯 요한 3서도 당시 중요하게 다뤄야 할 문제를 포함했는데 이는 '드오드레베'라는 사람에 대한 것이었다. 

"내가 두어자를 교회에게 썼으나 저희 중에 으뜸되기를 좋아하는 디오드레베가 우리를 접대하지 아니하니 이러므로 내가 가면 그 행한 일을 잊지 아니하리라 저가 악한 말로 우리를 망령되이 폄론하고도 유위부족하여 형제들을 접대치도 아니하고 접대하고자 하는 자를 금하여 교회에서 내어 쫓는도다 (요한3서 1장 9-10절)"

이 사람은 가이오와 거의 반대인 것처럼 보이는데 가이오가 사심 없는 사람으로 묘사되는 반면, 디오드레베는 이기적이고 자기 중심적인 사람으로 나온다. 이 두 사람처럼 다른 유형의 믿는 자들이 오늘날 교회에도 볼 수 있는데 가이오와 같은 이들은 다른 이들을 환영하고 친절을 베풀며, 또 복음의 소식을 전하는 사람들을 돕고자 하며 하나님 나라와 그의 백성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반면 다른 유형의 사람들은 배타적인 자세를 취하는데 그들이 가진 기득권을 유지하려 하기에 그들의 자리를 위협할만한 제 3자가 끼어드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결국 사람들을 안으로 끌어오기 보다는 밖으로 내보낼 방법을 찾는 이들로서 예수님과 복음의 메세지를 희석시키게 만드는 자들이다. 결국 이들 중 가이오는 요한 사도의 존경을 받았고 디오드레베는 사도에게 근심과도 같은 존재가 되었던 것이다. 

3. 사람의 성격에 관한 책이다

이 책에 소개된 사람이 한 명 더 있는데 그의 이름은 '데메드리오'이다. 요한 사도는 그가 사람들로부터 증거를 받고 있음을 말하며 다음의 구절을 그에 대한 언급 전 먼저 말하고 있다. 

"사랑하는 자여 악한 것을 본받지 말고 선한 것을 본받으라 선을 행하는 자는 하나님께 속하고 악을 행하는 자는 하나님을 뵈옵지 못하였느니라" (요한3서 1장 11절)

여기서 사도는 하나님을 알고 본 자들과 그렇지 못한 자들의 차이는 행동이라고 말한다. 참으로 하나님과 함께 동행하는 이들은 선한 일을 하거나 이를 하고 싶은 마음이 불타오르게 된다. 반면 그렇지 않은 이들은 옳은 일을 하지 않고 악한 행위를 하는데 앞장서게 된다. 결국 이러한 부분이 사람의 성격을 반영하고 이는 그가 마음 속 깊이 품고 있는 바가 선한 지 악한 지를 보여주게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경 #가장짧은책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