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유치 간담회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최 측 제공
강원도 인제군(군수 최상기)이 융합문화복지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시범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인제의 5대 명품특산품이 중국을 통해 세계로 수출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이와 관련한 인제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유치 간담회가 28일 오후 인제스피디움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간담회는 한국안전농업(주) 박종찬 회장의 간담회 취지 설명 및 참석기관 소개, 강원도 도의회 정을권 전 부의장의 환영사, 국무총리실 자문위원단 김상욱 단장의 축사, 국토연구원 양진홍 연구위원의 융합문화도시 개요 및 유치 의미, 한국안전농업 박종찬 회장의 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개요, 주한산동성정부 경제무역대표처 가계성 수석대표의 산동성과 강원도의 지자체간 교류협력 제안, 북경위하하위과기유한공사 장준영 본부장의 인제 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생산 농산물 중국 중동시장 수출 설명회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강원도 도의회 정을권 전 부의장은 환영사에서 “한중 양국이 관광교류를 활성화 한다면 이는 양양공항을 활성화해 동해안을 국제관광지로 발돋움 시키는 데 크게 기여하며 지역 경제의 활성화와 더불어 남북평화관광 재개의 기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중의 기업들 간에 보다 협력과 교류를 강화해 GTI협력이 역내 무역관광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내 농림수산업의 최대 과제는 수출시장 확보로서 중국 소비시장으로의 진출은 우리 농산어촌의 활로 찾기와 우리군민의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다. 한중이 농업유통 뿐만 아니라 치유관광분야에서도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무총리비서실 자문위원단 김상욱 단장은 축사를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농업, 농민, 농촌문제 해결은 인제 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지자체가 풀어야 할 공동의 숙제가 아닌가 싶다”면서 “중앙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인구감소 지자체 지원특별법안이 의회 의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인제군이 발빠르게 이와 같은 문제해결 방안을 찾기 위한 간담회를 갖는다고 하여 좋은 해결방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김 단장은 “특수 가공한 황태, 도라지청과 같은 인제의 특산물을 북경, 상해 등 중국의 고급시장에 수출하고 중국의 힐링관광객을 인제로 유치하는 사업과 인제와 상호 보안성이 있는 지자체간 협력을 통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좋은 협력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협소한 농지면적과 고임금으로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 한국농업의 문제를 중국이 보완하고, 풍부한 농지와 인적지원을 보유하고 있으나 품질과 약한 브랜드가치로 고민하는 중국농업의 문제를 한국이 보완하는 방식으로 상호협력한다면 양국 공동의 문제인 3농문제 해결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국토연구원 양진홍 연구위원은 “한류가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듯이 문화가 지역발전의 원동력으로 활용되는 방안을 찾고 있고 시대적 흐름으로 문화와 복지를 통해 지방을 융합시킬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문화와 복지라는 두 가지 근간을 바탕으로 전문화된 단지 조성이 필요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이 융성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안전농업 박종찬 회장은 “중국 및 중동국 등의 특화소비계층에 공급을 위한 저탄소특성화농식품 수출 전용 생산기지 조성과 건강 문화 지식 관광 노인후생복지 시설을 복합하여 인제군을 강원도의 대표 융합문화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중국의 거대 시장을 여는 열고, 중국과의 경제협력으로 우리나라에서 생산된 품질 좋은 특산물들의 판로문제의 해결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시장을 열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지자체는 물론 농민들과 기업인들이 큰 혜택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 이어 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이 이어졌다. 특히 강원푸드영농조합법인(본부장 전환규)과 북경위하하위과기유한공사(회장 강철호), 위하하위코리아(회장 박종찬) 간 농특산품 수출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인제군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품 및 바이오 제품, 화장품, 기타 제조상품 등의 글로벌 수출과 중동·중국의 힐링관광객 유치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도농 순환형 융합문화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협약서에는 국무총리실 자문위원단, 국토연구원, 주한산동성정부경제무역대표처 북한위하하위과기유한공사, 위하하위코리아(주), 한국몽골경제지원협의회, 세계종합격투기연맹, 강원푸드영농조합법인(주), 리브오브라이프(주), 텔레필드(주), 선화 플래이앤파크(주), 제노다인(주), 사랑과평화(주), 린디미방(주) 농업회사법인, DG 바이오팜(주), ES 산업개발(주), 강원건설(주), 제라미(주), 은성종합건설(주), 케이씨아이인터네셔널(주), 스타지오네코리아(주), LDK(주), 한국안전농업(주) 등이 참여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LDK 김미숙 회장은 “프랑스 러시아 중동지역과 문화교류, 물류 유통 사업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며 “인제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조성사업에 적극 협조하고 인제의 명품 특산품을 해외로 수출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인제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유치 간담회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주최 측 제공
한편, 융합문화도시는 인구 감소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8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건강생태회랑, 노인후생복지시설, 건강문화지식관광 관련 시설을 고루 갖추어 거주자에게 통합적인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시다. 이는 국토균형발전과 지방소멸 예방을 위해 농식품부 문체부 행안부가 공동기획해 법안을 발의했으며 1단계로 전국 40여곳에 조성 목표를 가지고 있다. 금산군에 이어 인제군에서 이 사업과 연계한 특화힐링문화클러스터 건설이 추진된다.

또한 한중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한중지자체간 협력사업을 추진해 산동성정부와 강원도간 교류협력사업에 인제군이 참여하고, 강원도 12개 인구감소 시군과 산동성내 12개 지자체간 교류협력을 추진한다.

인제 농특산물 해외수출의 경우 대표상품인 5대 명품특산물(오미자 곰취 황태 풋고추 콩) 및 건강보조식품을 필두로 관내 농특산물의 중국수출 판로를 구축했다. 또한 제품의 해외수출 확대를 위해 중국 최대물류유통회사인 징동물류의 전략적 파트너인 ‘위하하위’(징동, 알리바바, 틱톡 등이 참여)와 인제군 강원푸드영농조합법인 간 전략적 파트너쉽 관계를 구축했다.

산동성정부 한국대표처 가계경 수석대표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강원도와 산동성의 지자체간 보다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인제 특산물을 가공하여 만든 다양한 건강보조식품은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간식으로 시장 잠재력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산동성은 해마다 한국 수입상품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고 내년은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평년보다 더 성대하게 행사를 치르고자 한다”면서 “내년에 개최할 박람회에 인제 홍보관을 만들어 인제의 특산물을 중국 전역에 알리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가계경 수석대표는 이어 “인제와 산동성 제령시(곡부)와의 우호협력도시 관계구축도 제안한다”며 “제령시는 산동시의 중약재와 건강식품 주요산지다. 중약재를 활용한 다양한 중의 약품과 건강보조식품을 생산하고 있다. 서로 전략적으로 제휴한다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했다.

강원푸드영농조합법인 전환규 본부장은 “인제군 및 주변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품 및 바이오 제품, 화장품 기타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발굴해 중국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명품 특산품이 중국 유통을 통해 세계로 뻗어 가는 판로가 열려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전 본부장은 “힐링관광 사업도 현지 업무 대행 기업으로서 지역 특성에 맞는 광광상품 개발, 협력기관, 기업모집 등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