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벨로체 미디어(이하 벨로체)가 (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협력해 온라인 예배 애플리케이션인 ‘달란트TV’를 곧 출시할 예정이다.

벨로체는 “최근 2년간 지속되어 온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인해 많은 교회와 교인들의 대면 예배가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았고, 현재 정부에서 ‘위드 코로나’를 선언했지만, 그동안 길어진 코로나 시대로 인해 몸과 마음이 많이 지치고 힘든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온라인 예배에 대한 필요성과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소규모 개척교회 등 온라인 인프라 구축에 있어 재정적, 인적 구성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 큰 한계에 부딪힐 수 밖에 없다”며 “따라서 라이브 방송 시스템을 지원하는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달란트TV’는 교인들이 서로 대면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원활하게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플랫폼(Platform)을 제공하고자 한다. 라이브 방송과 VOD 서비스, 성경 검색 등의 기능을 갖출 예정이다.

벨로체에 따르면 ‘달란트TV’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플랫폼이 될 것이기 때문에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목회자들의 설교를 PC와 모바일을 통해 생방송 및 재방송으로 직접 청취가 가능하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