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과 운영에 불만을 표하며 잠적한 가운데, 윤석열 후보가 다소 소극적인 행동을 취하면서 갈등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최근 컨벤션 효과가 사라져 지지율이 하락세로 돌아선 윤 후보가 당대표의 선대위 보이콧이란 난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시험대에 오른 모양새다.

1일 종합결과, 이 대표는 전날부터 예정된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사실상 보이콧이다.

이 대표의 이러한 행동 배경으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영입 문제, 선대위 일정 패싱 논란, 반대한 이수정 교수의 선대위 영입 등이 지목된다.

윤 후보와 측근들의 선대위 구성과 운영과정에서 젊은 당대표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심지어 반대하는 인사마저 영입하자, 이 대표가 회의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저녁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약 50분 후에는 '^_^p'라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p는 엄지를 거꾸로 내린 모양으로 해석됐다. 정확한 뜻은 알 수 없지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

이 대표는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행적을 감췄다. 취재진들이 이 대표를 찾아 나섰지만,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오후 기준 자택에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표는 전화기도 꺼둔 상태다.

당 중진과 초선의원들은 대선이 100일도 안남은 이 시점에 터져버린 대표와 후보 간 갈등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

홍준표·조경태·김태호·하태경·김태흠 의원 등은 각각 입장문을 통해 "당 대표 없이는 대선이 망한다"고 우려했다. 일부 의원들은 후보와 일부 선대위 인사들을 성토하기도 했다.

초선의원 20명도 같은 날 모여 회의를 마친 뒤 현행 선대위 운영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런 위기감에도 윤 후보는 상대적으로 사태를 심각하게 보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윤 후보는 지난달 30일 충북청주 청원구 일정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일정을 전면 취소한 것에 대해 "이유를 파악해보고 한 번 만나보라고 (권성동) 사무총장에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 패싱'논란 원인에 대해 묻자 "글쎄요. 허허허. 저는 잘 모르겠다"며 "(저는) 후보로서 제 역할을 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권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3시10분께 서울 노원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찾아 30분여간 기다렸지만 이 대표를 만나지 못했다. 권 사무총장은 취재진에게 이 대표와 연락이 되지 않아 사무실로 찾아왔다고 했다.

그는 "전해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이 대표가)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기 때문에 생각 정리할 시간을 가진 뒤 내일이라도 기회가 되면 만나 볼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지역일정으로 이 대표를 직접 만나기 어려워 사무총장을 보낸 것으로 보이지만, 해당 질문을 받았을 때 후보가 보이는 반응 등을 미루어 봤을 때 사태의 심각성을 모른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게다가 윤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장제원 의원은 같은 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이 대표의 잠적과 관련 "이 대표의 연락두절 관련해선 전혀 과정을 알 수 없다"면서도 "다만 지금 일어나는 일들이 누가 더 옳으냐 생각을 한번 해봐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들이 나 중심으로 선거운동 하겠다, 나한테 더 큰 권한 달라, 나는 왜 빼냐 이런 게 선대위를 둘러싸고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패싱, 전권 논란 등을 언급하며 이 대표를 저격한 것이다.

후보가 이 대표를 직접 찾아 달래거나 선대위 운영과 관련해 이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방식으로 해결이 안 된다면 갈등은 장기화될 거란 전망도 나온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준석 #국민의힘 #윤석열 #선대위 #김종인 #이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