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대추나무

지금 대한민국은 체제전쟁 중이다. 자유민주주의체제가 유지되느냐 아니면 사회주의체제로 바뀌느냐? 이 체제줄다리기에서 지면 1948년 수립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생명이 끝나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 눈앞에 나타날 체제는 아마도 북한식 사회주의체제가 될 공산이 크다. 왜냐하면 문재인 정권 주도세력이 김일성주의의 주사파이고, 대한민국의 적화를 노리는 북한과 연방제 통일을 지향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1990년 전후 소련 등 동구공산권이 무너진 후 공산주의 사상이 사라진 것으로 오해했다. 그래서 공산주의를 비판하거나 반공을 이야기하면 마치 철 지난 이데올로기를 거론하는 색깔론자, 메카시스트, 극우 등으로 매도했다.

6·25전쟁에서 공산주의를 체험한 분들은 80대들이다. 특히 젊은 세대들은 공산주의를 모른다. 공산주의의 위험성을 가르치지 않은 지가 이미 30년이 넘었기 때문이다. 공산주의 사상의 독성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사상가들도 거의 없다.

많은 어른들이 묻는다. "젊은 자녀, 손자·손녀들, 후배들에게 공산주의가 얼마나 위험한지 깨닫게 할 좋은 방법이 없어요?"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이 책을 만들었다.

만약 국민들의 다수가 이 책을 읽고 깨닫는다면 단기간에 체제위기를 벗어날 수도 있다. 공산주의의 독성과 잔혹성을 알고 나면, 공산주의, 사회주의팀에서 줄을 당기는 사람들이 사라질 테니까.

3. 6·25전쟁 유발 요인

1949년 3월, 북한 김일성은 박헌영과 함께 소련의 수도 모스크바를 찾아갔다. 소련 공산당서기장 스탈린에게 남침전쟁을 허락받기 위해서였다. 김일성은 남한을 침략하기만 하면 남한 내 좌익세력이 내란을 일으켜 줄 것이라며 전쟁 허락을 요청했다. 이러한 사실은 스탈린 사후 공산당서기장을 했던 후르시쵸프의 회고록에도 나와 있다. 그러나 김일성은 스탈린의 허락을 받지 못했다.

1949년 8월, 박헌영도 북한주재 소련대사 스티코프에게 이렇게 설득했다.

"공격이 개시되면 틀림없이 이승만 정권에 대항하는 대규모 인민봉기가 남반부에서 분출될 것이다."

박헌영은 해방 이후 남한에서 조선공산당, 남조선노동당(남로당) 등 공산세력들을 조직화했던 장본인이다. 그는 미군정의 압박을 받자 북한으로 올라가(1946.8) 북한정권 수립에 기여했다. 박헌영이 스티코프 대사에게 한 논리는 바로 이것이다. 자신이 조직한 남로당 등 남한 내 좌익세력이 있어 전쟁만 개시하면 남한에서 대규모 봉기가 일어날 것이다. 그러니 전쟁을 허락해 줄 것을 스탈린에게 요청해 달라는 거였다.

북한정권의 적극적인 설득에 힘입어 스티코프 소련대사도 북한에 우호적인 정보보고를 올렸다. 결국, 스탈린은 김일성에게 전쟁 개시를 허락했다.

북한군은 전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쟁 개시 1개월 10여 일 전인 5월 17일, 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했다. 여기서 박헌영은 힘주어 말했다.

"인민군이 서울만 점령하게 되면 지하에 잠적한 20만 남로당원이 들고 일어나고 인민들이 봉기하여 남한의 잔여 지역을 해방시킬 것이다. 그 이후의 인민군의 진격은 해방된 지역을 향한 승리의 행진이 될 것이다."

박헌영의 발언 핵심은 이렇다. '자기가 키워놓은 남로당 세력이 20만이나 있고 좌익사상을 가진 인민들이 들고일어날 것이다. 승리는 우리 것이다. 그러니 걱정 말고 내려가라'는 것이었다.

이렇듯 6·25전쟁은 남한 내 좌익세력들을 철저히 고려하고 일으킨 전쟁이었다. 전쟁 전 남한 내에 좌익세력들이 없었다 해도 전쟁이 일어났을까? 아마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스탈린을 설득하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김일성은 1950년 6·25전쟁을 개시했고, 개시 3일 만인 6월 28일 서울을 점령했다. 중앙청 꼭대기에는 태극기가 내려지고 북한 깃발이 올라갔다. 이때 "서울은 해방됐습니다"라는 방송이 흘러나왔다. 그리고 김일성은 방송을 통해 이렇게 주장했다.

"전체 조선 인민에게는 전쟁을 조속한 시일 내에 승리로 종결시키기 위해 모든 역량을 빨치산 활동을 전개하여 후방을 교란하고 도처에서 인민폭동을 일으켜 군수물자 수송을 하지 못하도록 방해할 것과 해방된 서울시민들은 민주질서를 속히 수립하며 수도의 복구건설사업에 착수하며 반동에 의해 해산되었던 자기의 정권기관인 인민위원회들을 급히 복구하여 인민군대를 적극 원조하여야겠습니다."

남한의 좌익세력들에게 '빨치산(무장 게릴라) 활동을 전개하여 국군의 후방을 교란하라', '도처에 인민폭동을 일으켜 군수물자 수송을 방해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즉 대한민국 국군을 배후에서 공격하라는 것이다. 그리고 북한의 공산통치조직(인민위원회 등)을 만들어 북한군을 적극 도우라고 지시한 것이다.

그만큼 김일성은 남한 내 좌익세력을 우군으로 믿고 전쟁을 일으켰던 것이다. 남한 내 좌익세력은 김일성이 6·25전쟁을 일으킨 결정적 요소였다.

※ 본 내용은 <사단법인 성민원>이 구국제자훈련원에서 출간한 <애국 시민 필독 교재 6: 공산주의, 왜 위험한가?>에서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