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목사 '조슈아 리치'씨는 다년간의 설교 및 목회 경험을 바탕으로 나쁜 설교가 갖고 있는 일반적인 특징 3가지를 요약해서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그는 "생각보다 많은 목회자들이 하나님의 대리인으로서 설교에 대한 책임의식이 부족하다는 걸 발견했다"며 자신이 제시한 나쁜 설교의 특징 3가지를 보고 목회자들이 이를 피하고, 예수가 중심에 있는 좋은 설교를 하길 희구했다.

조슈아 리치 목사가 전하는 나쁜 설교의 특징 3가지
조슈아 리치 목사가 전하는 나쁜 설교의 특징 3가지 ©픽사베이

1. 준비되지 않은 설교

설교를 충분히 준비하지 않는 목회자들이 있다. 설교에 준비하는 시간을 최우선시 하지 않으면 설교 준비를 게을리할 수밖에 없다. 심지어 어떤 목회자는 설교 준비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성령이 설교 내용을 영감으로 다 알려주실 것"이라는 근거를 댄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설교 준비에는 성령의 영감과 은혜가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인간인 목회자가 가장 중요한 설교 준비를 게을리해도 되는 건 아니다. 신약성경은 교인들이 각자의 은사에 따라 맡아야 되는 직분이 있다고 하는데 그 중 목회자는 사도이자 성경교사로서 설교 내용을 성의껏 준비해 "가르쳐 지키게 하라"는 하나님의 지상명령을 실천해야 한다. 목회자가 교회에서 맡은 최우선 과제는 설교라는 점을 언제나 잊지말아야 할 것이다.

2. 설교자가 믿고 싶은대로 전하는 설교

성경에 담겨 있는 하나님의 메시지를 가감없이 전하지 않고, 설교자가 믿고 싶은대로 성경 내용과 의미, 교훈을 왜곡해서 전달한다면 틀림없이 나쁜 설교다. 설교자의 주관이나 생각이 성경보다 앞서면 이런 설교가 전달된다. 설교자들이 할 수도 있는 위험한 착각 중 하나가 "교인들이 교회에 나오는 건 내 설교를 듣기 위함"이라는 생각이다. 그러나 교인들은 설교자의 설교가 아니라 하나님의 대리인인 설교자의 입술을 통해 전달되는 진실된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러 교회에 출석하는 것이다. 설교자의 역할은 어디까지나 복음을 전파하고, 말씀을 가르치는 하나님의 귀중한 도구인 것이다.

3. 예수 없이, 충고나 조언에 중점을 둔 설교

설교 내용에 예수가 빠져 있고, 단순히 좋은 조언이나 충고에 치중하는 설교는 좋지 않은 설교다. 아무리 훌륭하고 윤리적인 설교라도 예수에 대해 전혀 이야기하지 않는다면 좋은 강의일 뿐, 좋은 설교는 아니다. 교인들에게 필요한 건 설교자의 풍부한 삶의 경험과 경륜에서 나오는 인본주의적 메시지가 아니라 살아있어 능력으로 역사하는 하나님의 말씀이다. 설교의 중심에는 반드시 예수 그리스도가 있어야 하고, 예수를 강조하는 설교가 좋은 설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설교 #교회설교 #설교준비 #설교내용 #나쁜설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