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미션대학교 윤임상 교수의 소논문 ‘포스트 코비드 시대, 사역의 변화에 따른 교회 예배와 음악’을 연재했습니다. 이번이 그 마지막 편입니다.

월드미션대학교 윤임상 교수
월드미션대학교 윤임상 교수

지난 13회에 걸쳐 필자는 역사의 진실앞에 오늘의 예배와 찬양의 현실을 조명하여 보았다. 역사 속에 나타났던 예배와 음악을 통해서 본 오늘의 예배 현장은 본질의 정체성을 잃고 많은 혼란 가운데 있는 모습을 다소 발견하게 되었다. 이것을 볼 수 있는 눈이 열리는 것은 하나님의 귀한 선물이라 생각한다. 그것이 바로 오늘날 우리가 겪고 있는 코비드가 주는 하나님의 역설의 선물이다.

우리가 드리는 오늘의 예배와 음악이 개선되어야 할 점들을 많이 발견해야 한다. 홍해를 건넌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 생활을 하며 그들이 살아남아 하나님께 예배를 드릴 수 있었던 힘, 초대교회 크리스챤들이 그 심한 로마의 학정 속에서도 살아내며 예배를 지킬 수 있었던 힘, 종교개혁자들이 거대한 로마 카톨릭의 표효 앞에서 마치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것과 같은 행동을 하며 예배를 개혁했던 힘. 여기서 공통적으로 적용해야 할 하나의 단어를 발견했다. 그것은 모험을 통한 저항(Resistance)이었다.

모험이란, 그것을 통해 어떤 사람이 실패하느냐 성공하느냐가 아니라 하나님의 목적을 성취하느냐, 아니냐 하는 것이며, 그의 모험이 하나님과 더불어 하는 것이냐 하나님께 맞서는 것이냐가 된다고 하는 폴 투르니에(Paul Tournier, 1898-1986)의 말처럼 모험은 하나님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해 하나님과 더불어 해야하고 그 모험을 통한 저항의 힘은 모두를 대표하여 루터(Martin Luther 1483-1546)의 말을 빌려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다" 라는 그 동기에서 나타난 힘이 되어야 그 효력을 크게 발산시킬 수 있다.

포스트 코비드 시대, 예배와 음악을 이끌어 갈 지도자들이 변화되어야 할 여러 이론들을 두고 이제는 결정해야 할 두 갈림길에 서있다. 시대적 상황에 의한 수용이냐, 아니면 본질에 의거한 저항이냐!. 우리가 분명히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우리의 편리함을 좆아 편리함과 본질을 바꿔서는 안될 것이다.

이제 필자는 이 연구 과정을 토대로 해서 예배와 음악을 이끌어갈 지도자를 세우는 교육기관에서 앞으로 전개 될 포스트 코비드 시대에 사역의 변화에 따른 교회 예배와 음악교육에 대한 방법을 세 가지로 나누어 방향을 제시하며 실천방안을 제시하고 논고를 마치려 한다.

1. 예배음악 신학의 정립

오늘날 한국 교회의 예배와 음악이 바람에 흩날리는 갈대처럼 상황과 조건에 쉽게 흔들린다. 특히 코로나가 그것을 더 크게 부추키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예배 속에서 음악이 악세사리로 전락하거나 옵션이 되고 삭제가 되고 때론. 예배에서 음악을 잘못 사용하기도 한다. 그리고 음악적 여러 다른 생각들로 인해 교회안에서 갈등의 요인이 되고 심하면 교회를 분열시키는 상황까지 치닫고있다.

이렇게 되는 큰 요인은 교회음악인들안에 올바른 에배와 음악 신학이 정립되지 못한데 있다. 마틴 루터가 종교 개혁 과정에서 그리고 예배속에서 음악을 적절하게 사용했던 것은 그 안에 분명한 예배와 음악 신학이 정립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시대에도 그와 같이 성서적, 신학적, 그리고 역사적 기초 안에 예배와 음악 신학을 체계적으로 잘 정립한 지도자들이 세워져야 한다. 이에 교회음악지도자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대학들이 학생들로 하여금 예배와 음악 신학을 체계적으로 잘 정립할 수 있도록 교육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안한다.

교회음악을 공부하는 재학생들이 성서적 신학적 역사적 기초를 세울 수 있도록 신학과 프로그램과 협력한다.

첫째, 성서적: 성서적 기초를 세우기 위해 성서학과 교수에게 성경에서 나타난 예배와 음악에 관한 강의를 요청한다.

둘째, 신학적: 예배와 음악의 신학적 뼈대를 바로 세우기 위해 조직신학 수업에서 교회론에 대해 자세히 다루어 주실 것과 신학적 측면에서 예배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을 넣어주실것을 담당 교수에게 요청한다.

셋째, 역사적: 교회사, 교회음악사 등의 강의를 기초로 해서 예배음악 신학을 정립해야 한다.

이를 위해 현장학습(카톨릭,유대교, 정교회 예배)을 통해 역사적 예배음악을 실제로 경험하여 알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교회음악의 현장인 지역교회의 지도자들 및 교회음악 지도자들을 상대로 현 시대 예배 음악의 위와 나가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다양한 노력을 해 나간다.

1) 지역교회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예배와음악에 관한 홍보를 한다.

2) 지역사회 교회음악지도자 들을 대상으로 심포지엄 포럼을 갖는다. (각 분야: 성서적, 신학적, 역사적 분야의 전문 신학자 초청)

2. 교회음악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통합 프로그램의 개발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속에 음악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사역들에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핵심은 당시의 현대 음악과 중세로 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 음악을 잘 조화시켜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통합 음악을 개발 했던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에 오늘날 교회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쓰임받을 수 있는사역자는 현대와 전통음악을 잘 이해 할 수 있는 사역자가 요구되는 시기이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학교들에서는 교내와 교외적으로 아래와 같은 계획을 세운다.

첫째, 커리큘럼 조정: 클레식과 컨템포러리를 조화롭게 혼합해서 과목을 일부 조정한다. 지휘, 혹은 찬양사역 전공자들이 서로에게 필요한 과목과 밴드 디렉팅과목의 균형있게 조화를 이루기 위해 조절한다.

둘째, 음악 디렉터십: 교회 성가대를 지휘하거나, 밴드 앙상블 그룹을 인도 및 체임버 앙상블을 인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게 훈련시킨다.

셋째, 작곡, 편곡 능력 습득커리큘럼 안에 이 과목을 첨가해서 학생들로 하여금 작,편곡 능력을 키우게 한다.

넷째, 미디 기술 습득: 영상과 오디오 편집, 사운드 엔지니어링 등 미디에 관한 기본 기술들을 습득하도록 한다.

다섯째,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 지역 교회 음악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각 분야의 매스터 클레스 개최한다.

1) 음악 디렉터들을 위한 지휘 매스터 클레스 찬양인도자들을 위해 기본적으로 합창 앙상블을 지도할수 있는 지휘기술, 리허설 기술들을 익히게 한다.

2) 음악 디렉터 들을 위한 밴드 디렉팅 매스터 클레스 찬양대 지휘자들을 대상으로 밴드 앙상블을 디렉팅하고 이끌어 갈 수 있는 기술을 익히게 한다.

3) 음악 디릭터들을 위한 작 , 편곡 매스터 클레스 간단한 편곡, 오케스트레이션, CCM곡을 작곡하기 위한 작, 편곡 기술을 익히게 한다.

4) 음악 디렉터 들을 위한 미디 기술 매스터 클레스 교회음악 지도자가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영상, 음향기술들을 습득하게 하여 전체 교회음악을 디렉팅하는 도구로 활용할 수 있게 한다.

3. 자신의 전공 분야에서 특출한 음악인 양성

교회음악인이 갖추어야 할 두 가지 중요 요소는 실기적 음악 능력과 지도력이다. 이를 위해 교내와 교외적으로 다음과 같은 계획을 수립한다.

첫째, 학생 능력에 잘 어울리는 실기교수를 선정한다.

둘째, 실기적 능력을 보다 체계적으로 훈련시키도록 한다.

세째, 지역 교회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각 실기 분야의 매스터 클레스를 실시한다.

음악이라는 도구는 결국 하나님이 주신 아름다운예술이고 하나님을 위해 만드신것이다. 이것을 극대화 해서 효과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교회음악인이 갖추어야 할 중요 요소는 실기적 음악 능력과 지도력이다. 이 음악이라는 도구를 통해 하나님이 주시는 무한한 자유의지 안에서 보석처럼 담겨있는 그 소중한 진리들을 맘껏 드러내는 교회음악인이 되어야 한다.

윤임상 교수(월드미션대학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