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후보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CGNTV <표인봉, 윤유선의 하늘빛향기> 녹화방송에 아내 이소연 권사와 함께 출연했다. ©CGNTV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전 감사원장)가 오는 10월 1일 오전 11시 방송되는 CGNTV <표인봉, 윤유선의 하늘빛향기>에 아내 이소연 권사와 함께 출연한다.

30일 CGNTV에 따르면 최 후보는 방송 녹화 현장에서 “스스로 목소리 낼 수 없는 태아도 생명으로 인정해야 하며, 이들의 생명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범죄행위나 심각한 기형 등 일부 예외적인 경우의 낙태는 이미 법으로 보장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헌법재판소에서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이 나고, 이후 낙태법 개정안이 시한을 넘기면서 사실상 모든 낙태가 허용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CGNTV는 “국가의 첫 번째 임무인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는 것’에는 타협의 여지가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며 “그도 그럴 것이 최 후보는 실제로 두 아들을 입양해서 키우고 있다”고 했다.

최 후보는 특히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일반적으로 각 법에 차별에 대한 규정은 이미 존재하는데, 차별의 정의가 잘못되고 역차별의 가능성이 존재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또 “헌법 자체도 양성 평등을 규정하고 있는데, 무조건 동성끼리의 연애나 결혼을 인정해준다고 그들이 행복한 것이 아니”라며 “창조질서를 지키되 사회구성원으로서 행복할 수 있도록 그들을 품는 것이 크리스천의 역할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CGNTV는 최 후보에 대해 “고등학교 시절 소아마비 친구를 거의 매일 업고 학교를 다녔던 시절의 선행이 신문에 나기도 했다”며 “중학교 시절, 성실한 그를 예쁘게 여겼던 선생님을 따라 나갔던 신촌장로교회에서 예수님을 만나, 자신을 필두로 동생과 어머니를 전도하며 온 가족이 예수를 믿게 됐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또 이날 녹화방송에 함께 출연한 이 권사는 “최 후보가 정계 입문을 결심했을 즈음, 평생 반듯하게 잘 살아온 사람인데, 여러 말들로 수치를 당해야하는 것이 너무 마음 아팠다”고 했다. 그러나 딸이 최 후보에게 직접 편지를 써 “국민이 원하는 것은 공정과 품격, 부끄럽지 않은 리더다. 아빠가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보여달라”는 말에 힘을 얻었다고.

최 후보는 “딸의 편지가 아깝지 않도록 정말 그런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책임감이 들면서, 노련하지 못하고 결과를 얻지 못하더라도 과정에서 하나님을 드러내며, 진짜 하나님의 사람은 어떻게 하는지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프로그램 MC들이 ‘현재 소원’을 묻자 최 후보는 “국민들이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는지 모두 담을 수 있을 만한 그릇”을 구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정직한 크리스천의 정치리더십을 모든 과정에서 보여주고 싶다. 이를 통해 국민들이 보다 나은 내일에 대한 기대를 담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개그맨 출신 MC 표인봉 목사는 “다들 이기려고 혈안이 돼 있는데, 진짜 크리스천 가치가 무엇인지 이야기해준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재형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