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 기감 신임 감독회장
이철 기감 감독회장 ©강릉중앙감리교회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이철 목사는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며!’라는 제목의 9월 목회서신을 최근 발표했다.

이 감독회장은 “지난여름은 코로나19의 급작스런 확산으로 인해 긴장하면서도 예배에 대한 열정을 포기할 수 없어 방역지침을 두고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머리를 맞대며 땀 흘렸다. 교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이고, 대안이었다고 말하는 그날을 기대 한다”며 “9월 둘째 주일은 교회연합주일(12일)이다. 한국갤럽이 2021년 4월에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종교인 비율이 1984년부터 2004년까지는 늘어났다가, 2004년은 54%, 2014년은 50%, 2021년은 40%로 줄어들고 있다. 인구 비율로 개신교는 17%, 불교는 16%, 천주교는 6%인데, 비종교인의 호감도는 불교 20%, 천주교 13%, 개신교 6%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를 향한 신뢰가 떨어지고 지도력도 인정받지 못합니다. 나누고 다투는 교회, 교회지도자들의 윤리‧도덕적 문제는 종교적 권위 상실로 이어졌고, 코로나19의 확산 주범이라는 오해까지 겹쳐 교회를 떠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라며 “더구나 ‘같은 신앙’을 고백한다고 하면서 사회적 이슈에 관해 하나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것도 신뢰와 지도력을 잃는 이유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파송된 초기 선교사들은 성경말씀 그대로 몸의 각 지체가 모두 머리에 연결되어 있듯이 세상의 다양한 교회들은 교회의 머리가 예수 그리스도임을 함께 고백하며, 이들이 각기 그리스도의 지체이며, 다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을 이루는 지체임을 확인하며 교회를 세워갔다”고 했다.

그는 “다시 ‘교회가 희망이고, 대안’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지금 우리 사회는 차별, 동성애 등의 문제와 이념·정치적인 이슈로 나뉘어 있다. 교회와 나라, 민족의 ‘하나 됨’을 위해 기도해달라”며 “기독교교육진흥주일(19일)도 기억해달라. 역사를 잊으면 미래가 없기에 미래세대를 위한 핵심은 역사회복사업이다. 교육의 현장이 역사교육의 현장이 되게 하는 것입니다. 교육국은 ‘미래교육콘텐츠개발원’을 세워 역사교육콘텐츠를 연구하고 제작‧보급하는 등 개체교회를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농촌선교주일(26일)도 기억해달라. 누구나 공감하듯이 농촌교회는 도시교회의 뿌리다. 농부는 생명을 가꾸는 하나님의 청지기”라며 “그러나 도시화와 산업화로 농촌은 피폐해지고, 고향의 꿈과 추억을 상실해가고 있다. 무엇보다 점점 비어가는 농촌교회와 이를 지켜온 목회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보다 든든한 대책과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 지금까지 농촌교회라는 뿌리로 도시교회가 열매를 맺었듯이, 도시교회의 나눔으로 농촌교회가 다시 꽃을 피울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나 됨으로 대안이요, 희망이 되는 ‘교회’라는 열매, 미래세대가 교회에 모여드는 열매, 나눔으로 상생하는 도시와 농촌교회라는 열매, 그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며 애쓰는 9월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감 #기독교대한감리회 #이철감독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