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협력자 가족 기자회견 및 시위
한국에 거주하는 아프가니스탄인들이 23일 외교부 청사 앞에서 현지 가족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카디자 씨가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한국에 거주하는 아프가니스탄인들이 탈레반에 국제동맹군이 패전한 이후 현지 가족의 구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를 벌였다.

탈레반은 주요 도시를 점령하기 전부터 서방 국가에 협력한 블랙리스트를 작성, 지난 15일 카불 점령 후에는 집집이 찾아가 해당 인물들의 색출에 나섰다. 아프간 정부군을 비롯한 반(反)탈레반 세력과 미국 등 서방 기업, NGO 등에 협력한 현지인과 가족들이 색출 대상이며, 그들이 자수하지 않으면 가족을 살해하거나 체포하겠다는 협박을 일삼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협력자 가족이라고 밝힌 이들은 이날 오전 8시경 외교부 청사 앞에 모여 “아프가니스탄에 해외에서 구출하는 비행기들이 온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한국을 돕고 한국에 가족이 있는 모든 아프간 협력자 가족들이 이 비행기를 타고 나올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신속히 조치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협력자 가족 기자회견 및 시위
한국에 거주하는 아프가니스탄인들이 23일 외교부 청사 앞에서 현지 가족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인근으로 흩어져 1시간 가량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이지희 기자

이 자리에는 전국 각지에서 온 34명의 아프간인과 국제 난민을 지원하는 기독NGO단체인 피난처 이호택 대표 등이 참여했다. 아프간인들은 대부분 하자라족 남성이었고, 3명은 하자라족 여성이었다. 하자라족은 과거 파슈툰족 탈레반 집권 시절 인종청소 등 심각한 박해를 받은 바 있다. 성명은 하자라족 여성인 카디자 씨(30)가 낭독했다.

이들은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일하는 한국 기업, NGO, 교회에 협력한 사람들이며, 그러한 연고로 초청을 받아 한국에 왔고 한국을 사랑하게 되었다”며 “하지만 지난 8월 15일 아프가니스탄이 탈레반 정권으로 넘어가면서 아프가니스탄에 살고 있는 저희 가족들이 한국에 협조하였다는 이유로 죽음을 당할 위기에 처하게 되어 저희 가족을 살려달라고 한국 정부와 국민에게 호소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우리는 미군의 군사기지를 건설하던 한국기업에 종사한 협력자들과 그 가족들, 한국 NGO에 협력한 사람들과 그 가족들, 탈레반에 의하여 박해당하는 여성들과 하자라 종족들인데 한국 정부가 구출하는 사람들 리스트에 저희 가족이 배제되어 있음을 알고 당황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협력자 가족 기자회견 및 시위
한국에 거주하는 아프가니스탄인들이 23일 외교부 청사 앞에서 현지 가족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그러면서 “모든 나라가 자국에 협력한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는 바 한국 정부도 모든 협력자를 구출하여 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돌아갈 나라가 없어진 재한 아프가니스탄 국민의 난민신청도 너그러이 받아 주시면 한국 사회에 보답하는 아름다운 협력자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아짐(39) 씨는 “미국, 캐나다, 호주 등 다른 나라는 비행기를 보내 (각국 정부, 기업 등과 일한) 아프간 사람들을 구출하는데, 한국도 함께 일했던 아프간 가족들을 구출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아짐 씨는 “아프간 현지에 10여 명의 가족이 있는데, 모두 너무 무서워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집에만 있다. 일도 못하고 있다”며 “특히 여자들은 너무 무서워서 부르카를 사 입으려는데 부르카 가격이 너무 올라서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호택 피난처 대표는 “(현지 아프간인 중) 한국군, 미군 협조자들은 우리 정부에서 420여 명 정도를 구출하는 노력을 하고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한 후 “그런데 다양한 형태로 한국 정부와 민간, 한국교회를 도운 이들은 배제되어 있다. 오늘 여기 오신 분들은 모두 한국 정부, 한국 기업, 한국 NGO, 국제 NGO, 교회를 과거 아프간에서 도왔거나, 현재 아프간 가족들이 돕고 있기 때문에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이 나서 도와주시기를 바란다. 아프간 내 한국 협력자의 구출은 패전에 따른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협력자 가족 기자회견 및 시위
한국에 거주하는 아프가니스탄인들이 23일 외교부 청사 앞에서 현지 가족들의 구출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이 대표는 또한 “국내에는 339명의 등록 아프간인을 비롯하여 500여 명의 아프간인이 머무는 것으로 추정한다”며 “오늘 여기 오신 분들은 전통적으로 파슈툰족에 의해 가장 핍박과 억압을 받던 하자라족이 대부분인데, 하자라족 가운데 한국 관련 협조자들의 위험은 더 말할 것도 없다. 여성과 개종자들이 처한 위험도 마찬가지”라며 관심과 도움을 호소했다.

이날 참석한 아프간인들의 가족 구출 촉구 시위는 외교부 청사 인근에 흩어져 오전 8시부터 9시까지,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 두 차례 진행됐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들을 구출하여 주십시오. -

우리는 한국에 살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일해 온 한국 기업과, NGO, 교회에 협력한 사람들이며 그러한 연고로 초청을 받아 한국에 왔고, 한국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8월 15일, 아프가니스탄이 탈레반 정권으로 넘어가면서 아프가니스탄에 살고 있는 저희 가족들이 한국에 협조하였다는 이유로 죽음을 당할 위기에 처하게 되어 저희 가족을 살려달라고 한국정부와 국민들에게 호소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우리는 미군의 군사기지를 건설하던 한국기업에 종사한 협력자들과 그 가족들, 한국 NGO에 협력한 사람들과 그 가족들, 탈레반에 의하여 박해당하는 여성들과 하자라 종족들인데 한국정부가 구출하는 사람들 리스트에 저희 가족이 배제되어 있음을 알고 당황하고 있습니다.

지금 아프가니스탄에는 해외에서 구출하는 비행기들이 온다는 소문이 파다합니다. 한국을 돕고 한국에 가족이 있는 모든 아프간 협력자 가족들이 이 비행기를 타고 나올 수 있도록 한국정부가 신속히 조치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합니다. 모든 나라가 자국에 협력한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는 바 한국정부도 모든 협력자들을 구출하여 주시기를 요청 드립니다.

아울러 이제 돌아갈 나라가 없어진 재한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의 난민신청도 너그러이 받아 주시면 저희들은 한국사회에 보답하는 아름다운 협력자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2021.8.23.

재한 아프가니스탄 한국협력자 가족 일동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재한아프가니스탄한국협력자 #아프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