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료보건인협회
 ©복의협

복음의료보건인협회(이하 복의협)는 24일 오후 2시에 서울 용산구 서빙고 온누리 교회 두란노홀에서 창립예배를 드리고 첫 총회 및 세미나를 주최한다.

주최 측은 “기독 의료보건인들이 의료 보건 지식 및 관련 정보를 통하여 복음적 가치관을 확립하고 가정과 교회, 사회와 국가를 건강하게 세워 가기 위하여 복음의료보건인협회를 창설하며 그 첫 번째 총회를 가진다”며 “반성경적·반생명적인 법률, 제도, 문화의 동향을 파악하고 적극 대응하며 기독교적 세계관을 펼치고 대안을 제시하는 단체가 되기 위해 연구 및 조사, 교육과 계몽, 세미나와 포럼, 캠페인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본 행사는 그 첫 번째 활동으로 복음의료보건인협회의 상임대표인 이길수 원장이 세미나의 발제자로 나서 ‘왜 각 나라 보건당국은 남성 동성애자들의 장기기증을 제한하는가?’라는 주제로 발표를 한다. 해외의 사례들과 함께 살펴보게 된다. 이날 행사는 신상은 원장의 사회, 박성환 원장, 홍대화 교수가 깊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복의협은 이번 총회와 세미나를 시작으로 의료 전문 지식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복의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