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NCCK, 총무 이홍정 목사)와 미국그리스도교협의회(NCCCUSA, 회장 Jim Winkler)는 ‘화해와 일치의 희망을 일구어 내자’라는 주제로 제7차 한미교회협의회를 25일 여전도회관 14층 제1강의실(종로구 율곡로 190)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현장 참석은 회원교단 및 기관 대표, 관련 위원회와 직원, 캐나다연합교회, 캐나다교회협의회, WCC 및 EFK 대표 등 총 50여 명만 가능하다. 유튜브 실시간 중계로도 진행된다.(https://youtu.be/p9JASSdJJCE, NCCK TV 채널)

NCCK는 “1970년 ‘동북아시아의 미래와 딜레마’를 주제로 제1차 한미교회협의회가 개최된 이래 양 교회는 6차에 걸쳐 협의회를 열었고, 공동의 신앙 고백을 바탕으로 공동의 선교 과제를 확인했다. 또한, 양 교회 구조를 넘어 WCC와 CCA가 참여하는 다자간 선교 협력 논의의 틀을 형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했다.

이어 “이번 제7차 한미교회협의회는 한-미 교회의 선교 여정을 회고하고, 한-미 교회의 상황과 선교 과제를 공유하며, 조 바이든 시대 한미교회 공동 액션플랜 모색할 계획”이라며 “특별히 미국의 한반도 정책에 대하여 미 국무부 한반도담당국장의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제7차한·미교회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