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존 맥아더 목사가 2015년 예수의 비유를 다룬 책 "Parables: The Mysteries of God's Kingdom Revealed Through the Stories Jesus Told"을 출간했다. 한국에서도 『하나님 나라의 비유』라는 제목으로 번역서를 생명의말씀사에서 출간하였다. 이 책에서 맥아더 목사는 12개의 비유를 '하나님 나라'에 초점을 맞추어 해설한다. 이 책을 중심으로 하여 존 맥아더 목사의 비유에 대한 이해를 소개하고자 한다.- 

존 맥아더 목사의 『하나님 나라의 비유』(생명의 말씀사)
존 맥아더 목사의 『하나님 나라의 비유』(생명의 말씀사)

 

맥아더 목사가 『하나님 나라의 비유』에서 다룬 12개의 비유 중 두 번째와 세 번째 비유는 마태복음 13장에 있는 '감추어진 보화 비유'와 '값진 진주 비유'이다. 전자의 비유는 한 사람이 밭에서 숨겨졌던 보화를 발견했는데 이를 얻기 위하여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서 그 밭 자체를 구입하여 밭에 있던 보화까지도 가지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후자의 비유는 한 상인이 좋은 진주를 구하러 다니다가 아주 값진 진주를 발견하였는데 그것을 놓치지 않으려 자기의 모든 소유를 다 팔아 그 하나의 좋은 진주를 사서 가지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맥아더 목사는 이 두 비유를 한 챕터에 묶어 '하나님 나라'라는 큰 맥락 가운데 특별히 '제자의 길'에 초점을 맞추어 해설을 시도하였다. '감추어진 보화 비유'와 '값진 진주 비유'는 마태복음 13장에 있다. 마태복음 13장은 총 7개의 비유가 있고 모두 천국에 관한 비유로 일컬어진다. 이 가운데 오늘 본문이 되는 두 비유는 보다 직접적으로 다음과 같이 서술이 시작 된다: "천국은 마치 ~와 같으니."

마태기자가 이 본문에서 사용한 '천국'(개역개정, 개역한글)은 영어로는 Kingdom of heaven(βασιλεία τῶν οὐρανῶν)이고 공동번역과 새번역에서는 '하늘나라'라고 되어 있다. 복음서에서 '하늘나라'(천국)라는 표현은 용어를 사용한 기자는 마태가 유일하다. 마태복음 13장에서와 같이 예수께서 천국을 비유로 가르치는 내용을 기록한 마가복음의 경우 '하나님 나라'( kingdom of God, βασιλείας τοῦ Θεοῦ)라고 기록했다. 맥아더 목사는 어떤 이들이 '하늘나라'와 '하나님 나라'를 서로 다른 영역으로 보는 시각은 잘못된 것이라고 하면서 이 두 용어는 동의어라고 밝힌다. 그에 따르면 마태기자가 '하늘나라'라고 한 것은 마태기자가 유대인들을 대상으로 책을 썼기 때문이다. 당시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이름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극도로 신중했기 때문"에 마태는 "독자들이 오해할 수 있는 소지를 남기려 하지 않았"던 것이다. 따라서 마태복음 13장의 비유에서 '하늘나라'와 '하나님 나라'를 자유롭게 치환하여 읽을 수 있다.

맥아더 목사는 이 두 비유를 '예수를 따르려는 제자들의 길'이라는 견지에서 해설을 시도한다. 예수의 비유로의 가르침의 주된 주제는 하나님 나라이고, 이는 곧 구원의 영역을 말한다. 이러한 가르침 가운데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값진 진주' 비유는 "제자로서의 삶"에 역점을 두고 읽어야 함을 그는 강조했다.

'밭에 감추어진 보화'는 예수님 시대 유대인들의 문화에서는 익숙한 내용이다. 당시에는 재산을 보관할 안전한 장소가 따로 없었기 때문에 "전쟁이나 정변 등이 흔히 일어나는 지역에서는 보물을 땅에 파묻는 것이 재산을 지키는 편리한 방법이었다." 그런데 예수의 가르침 본문에 등장하는 밭에서 보화를 처음 발견한 자는 밭의 소유자는 아니었고, 보화 발견 후 그 사실을 밭 주인에게 알리지도 않았다. 오늘날 현대인은 거리에서 우연히 재물을 발견하였을 때 임의로 자기가 가질 수 없다. 그러나 당시 유대 랍비들의 율법은 "야외에서 소유주가 확실하지 않은 귀중품이 발견되었을 때는 토지 소유주가 그것을 꼭 자신의 소유라고 주장할 수는 없었다." 이 율법에 따르면 그 보화가 밭에 있었다고 하여 밭주인의 소유로 반드시 귀속되는 것은 아니었다. 맥아더 목사는 "그(밭주인)가 밭에 보물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는 사실은 그가 그것을 소유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의미했다"고 밝힌다. 두 번째 비유에 등장하는 "값진 진주"는 당시로서는 매우 큰 재산을 의미한다. 맥아더 목사에 따르면 "당시에 진주의 가치는 오늘날 다이아몬드와 동등"했다.

맥아더 목사는 이 두 비유가 공통적으로 가르치는 것 중 하나는 "피상적으로는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없다는 것"이라고 밝힌다. 보화도 밭 아래에 감추어져 있었고, 진주도 상인이 찾아내기 전까지는 상인의 소유가 아니었다. 예수께서는 하나님의 나라가 언제 임하냐는 바리새인들의 물음에 "하나님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누가17:20)라고 대답하셨다. 맥아더 목사는 자연인의 상태로는 영적인 현실을 인식할 수 없다고 강조한다. 실제 현실에서도 하나님 나라에 진중한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이들은 그리스도인들이 소중히 여기는 신앙의 세계를 이해하지 못하고 그리스도인들의 삶의 방식을 이해하지 못한다. 사실상 바울사도가 통찰한 것과 같이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고" "하나님을 찾는 자도 없는"(로마서 3장) 것이 실존의 현실일지 모른다. 그러나 그럼에도 "구하는 자들은 찾을 수 있다." 이 이유에 대해 맥아더 목사는 "하나님이 은혜를 베풀어 그들을 그리스도께로 이끄셨기 때문이다"라고 밝힌다.

맥아더 목사는 아울러 두 비유가 "모든 사람이 똑같은 방식으로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려준다고 밝혔다. 첫 번째 비유의 주인공은 보화를 "우연히" 발견했고, 두 번째 비유의 주인공은 정확한 목적을 가지고 좋은 진주를 구하려 애쓴 케이스이다. "어떤 사람들은 우연히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처럼 보이고, 어떤 사람들은 많은 시간 동안 의도적인 노력을 기울이다가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처럼 보인다." 맥아더 목사는 '우연히'의 예시로 바울사도와 사마리아 여인을 들었다. 바울사도에게 그리스도는 "느닷없이" 나타났고, 사마리아 여인에게도 마찬가지였다. 반면에 사도행전에 등장하는 에티오피아 내시(8장), 고넬료(10장), 베뢰아인들(17장)은 의지를 가지고 영원한 삶을 추구하다가 그리스도를 발견하게 된 경우이다. 이에 대하 맥아더 목사는 "하나님은 개개인을 대하실 때 자신의 계획에 따라 각 사람의 발걸음을 인도"하신다고 밝혔다.

맥아더 목사가 무엇보다도 이 비유의 해설을 통해 강조한 부분은 '대가'와 '희생'이 필요하다는 부분이다. 밭에 감춰졌던 보화를 발견한 사람도 그리고 좋은 진주를 구하던 상인도 모두 자기 소유를 전부 팔아서 취득하였다. 이것에 대하 맥아더 목사는 "구원 신앙은 큰 희생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것은 물론 구원이 인간의 노력과 힘에 의하여 가능하다는 말은 전혀 아니다. 히브리서 기자가 "그가 거룩하게 된 자들을 한 번의 제사로 영원히 온전하게 하셨느니라"(10장)고 한 것에 기반하여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대가를 온전히 치르셨"음을 맥아더 목사는 강조한다. 다만 맥아더 목사의 강조의 초점은 인간의 노력이 인간 구원을 가능하게 했다는 것이 아니라, 은총으로 열려진 구원의 세계를 대하는 구원받은 자의 삶의 태도이다: "참된 믿음을 가진 자는 구원의 진정한 대가를 결코 간과하지 않는다고 가르친다."

맥아더 목사는 참 믿음의 소유자는 그리스도로 인한 구원에 대한 의미를 그리고 그 귀중함을 깊이 이해하고, 구원받은 자로써 종전과 다른 삶을 지향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신약성서 기자들의 기록대로 "그리스도 안에" 거하기를 원하는 것이다. 맥아더 목사는 이같은 삶을 지향하는 것을 "제자직"이라고 말한다. 제자로서의 삶, 제자들의 길이다. 제자도(道)를 말할 때 가장 대표적으로 꼽히는 예수의 가르침 중 하나는 누가복음 9장이다. 예수께서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고 하시고, 아버지를 먼저 장사하고 오겠다는 자에게 "죽은 자들로 자기의 죽은 자들을 장사하게 하고 너는 가서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라"라고 하시고, 또 가족을 먼저 작별하고 오겠다는 자에게 예수께서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돌아보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합당하지 아니하니라"고 하신 본문이다. 당시 사람들은 물론 현대인에게도 쉽지 않은 말씀이다. 그러나 맥아더 목사는 "제자직의 대가를 생각"하자고 강권한다. 더 나아가 오늘날의 교회가 "제자직의 대가를 충분히 강조하지 않을 때가 많다"고 하면서, 성경이 가르치는 이 기준은 "하나님 나라의 시민을 위한 삶의 지침"이라고 밝힌다.

밭에 감춰졌던 보화를 우연히 발견한 자, 그리고 좋은 진주를 찾으려 애썼던 상인, 이들은 자신의 것을 모두 팔아 더 귀한 것을 가졌다. 자신이 기존에 가졌던 (유한한) 것을 팔아 더 값진 (영원한) 것을 사는 것이 곧 "제자들의 삶의 길"임을 맥아더 목사는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