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존 맥아더 목사가 2015년 예수의 비유를 다룬 책 "Parables: The Mysteries of God's Kingdom Revealed Through the Stories Jesus Told"을 출간했다. 한국에서도 『하나님 나라의 비유』라는 제목으로 번역서를 생명의말씀사에서 출간하였다. 이 책에서 맥아더 목사는 12개의 비유를 '하나님 나라'에 초점을 맞추어 해설한다. 이 책을 중심으로 하여 존 맥아더 목사의 비유에 대한 이해를 소개하고자 한다.

존 맥아더 목사 ⓒ그레이스투유
존 맥아더 목사 ⓒ그레이스투유

맥아더 목사는 『하나님 나라의 비유』에서 신약성서가 전하는 예수의 비유의 가르침 가운데 12편을 '하나님 나라'의 주제에 중점을 두고 살폈다. 그가 처음으로 다룬 비유는 마태복음 13장의 '씨 뿌리는 비유'이다. 맥아더 목사는 이 비유를 다룬 챕터의 부제목을 "마음에서 시작되는 하나님 나라"로 붙였다.

예수의 가르침 중 교회 밖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비유 가운데 하나가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라면, '씨 뿌리는 비유'는 교회 내 성경공부 프로그램에서 빠지지 않는 핵심 본문이다. '비유'이지만 그 내용 자체는 어린 아이도 알 수 있을 만큼 생활과 밀접한 소재들이 등장하고, 또 비유에 대한 예수의 설명이 매우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는 이례적인 케이스이기도 하다. 비유를 간략히 소개하면, 씨를 뿌리는 사람이 씨를 뿌렸는데 각각 길 가에, 돌밭에, 가시떨기 위에, 그리고 좋은 땅에 떨어졌다. 앞의 세 곳에 떨어진 씨들은 잘 자라지 못하였으나 좋은 밭에 떨어진 씨는 큰 결실을 맺었다는 내용이다.(마태13:3-8)

이 비유는 비유 자체는 6절인데 이에 대한 해설은 13절에 이를 만큼 예수의 해설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어, 어떤 면에서는 이 비유가 의미하는 바에 대하여 독자가 크게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맥아더 목사는 "비유의 줄거리를 이해하는 것과 비유가 가리키는 의미를 이해하는 것은 서로 다른 별개의 문제"라고 밝히면서, 의미를 '제대로' 알아야 함을 강조한다. 또한 오늘날 독자인 우리는 때때로 해석의 방법론 자체에 빠져 텍스트들 가운데 헤맬 수도 있다. 맥아더 목사는 이 '씨 뿌리는 비유'를 읽는 독자들이 몇 가지를 주의하여 읽자고 권고한다. 그의 권고의 중점적인 부분은 예수의 이 교훈은 다른 그 어떤 것이 아닌 '밭' 즉 '토양'에 관한 것을 잊지 말자는 것이다. 이에 대하여 맥아더 목사는 다음과 같이 부연한다.

이 비유의 가르침에는 씨 뿌리는 농부가 어떤 사람인지, 어떤 방식으로 농사를 지었는지, 혹은 씨앗의 질은 어떠했는지 전혀 언급하고 있지 않다. 혹은 씨가 자라는 데에 영향을 줄만한 날씨와 같은 내용도 전혀 언급되어 있지 않다. 이 비유의 가르침이 전하는 것의 핵심은 모두 토양에 관한 것이다. 마태복음 13장 중반부와 누가복음 8장 중반부에 이 비유에 대한 예수의 해설이 나오는데, '씨'는 '하나님의 말씀'이고, 여러 밭들은 사람들의 '마음'이다. 즉 이 비유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자들의 마음에 대한 이야기이다. 맥아더 목사는 "예수님이 묘사하신 다양한 마음 상태는 인간의 모든 가능성을 아우른다"고 밝히면서, 네 개의 밭에 대하여 각각 "길 가와 같은 마음," "얄팍한 흙과 같은 마음," "잡초가 있는 땅과 같은 마음," "좋은 땅과 같은 마음"의 제목으로 해설하였다. 그의 네 가지 밭, 즉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인간의 네 가지 마음의 유형을 간략히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길 가와 같은 마음>은, 말 그대로 씨가 '밭'이 아닌 '길 가'에 떨어진 것이니 그 씨는 길 지나는 사람들의 발에 밟히거나 새들에게 먹혀버려(눅8:5) 싹 조차 틔우지 못한다. 예수의 해설 부분에서는 씨를 가져가는 이가 '악한 자'(마13:19), '마귀'(눅8:12)로 묘사된다. 맥아더 목사는 이와 같은 마음 밭의 상태에 대하여 구약성경의 표현을 빌려 '목이 뻣뻣한 사람'(출애굽기32장), '강퍅한 마음'(사무엘상6장), '목이 곧은' 사람(예레미야19장) 등으로 설명하였다. 이 가운데 맥아더 목사가 특별히 주목한 부분은, 이 예수께서 '길 가 밭'을 말씀하실 때 "무신론자를 표현하신 것이 아니라" "종교적인 문화 속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향해 말씀"이라는 것이다. 맥아더 목사는 길 가 밭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은 "서기관과 바리새인"과 같은 "종교적인 귀족들"이었다고 밝힌다. 그러면서 "차라리 노골적인 무신론자가 영적으로 더 나은 상태에 있다"고까지 부연한다.

<얄팍한 흙과 같은 마음> 즉 돌밭은 처음에는 말씀을 기쁨으로 받으나 환란이나 핍박 때 믿음을 잃는 경우이다.(마태13:5-6, 누가8:13) 맥아더 목사에 따르면 이 돌밭에서 말하는 돌은 표면에서 보이는 돌들이 아니라 "밭 아래에 흙이 얇게 덮여 있는 암반"을 가리킨다. 농부의 쟁기의 깊이가 약 30센티미터이기 때문에 지표면 아래에 있는 암반은 발견하기 쉽지 않다. 이 위에 떨어진 씨는 암반 위에 흙이 얇게는 깔려있어 싹은 틔울 수 있으나 바위로 인해 뿌리가 깊게 내려갈 수 없다. 그리고 수분이 부족하므로 곧 시들 수밖에 없다. 맥아더 목사는 이와 같은 마음(밭)에 대하여 "말씀에 즉시 반응하지만, 피상적인 수준에 멈추는 마음의 소유자를 가리킨다"고 하였다. 아울러 그는 시편 기자가 악인들을 "지붕의 풀"에 비유한 것을 함께 다룬다.(시편129편) 그는 "평평한 지붕 위에 얇게 쌓인 먼지 층에 풀이나 잡초가 싹을 틔워 잠시 동안 무성하게 자란다... 그러나... 싹을 틔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말라 죽고 말 뿐 아니라 나중에 남겨진 죽은 줄기조차도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전한다.

<잡초가 있는 땅과 같은 마음>은 씨가 가시떨기 위에 떨어져 싹이 처음에는 났지만 후에는 가시의 기운에 막혀 시들어버린 경우이다. 이 땅에 대해 맥아더 목사는 "가시나무와 엉겅퀴와 같은 쓸모없는 잡초가 무성한 가시떨기 위"라고 설명했다. 이 밭은 싹을 아예 틔우지도 못하는 길 가나 혹은 흙이 얇게만 덮여 있는 암반 위의 밭과는 달리, 잡초와 가시떨기 등이 이미 무성한 만큼 씨가 잘 발아할 수 있는 영양분이 있는 땅이다. 맥아더 목사는 이 밭에 대하여 "깊게 잘 일구어진 곳이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이미 잡초와 가시나무가 차지해버린 이 밭에서 하나님의 말씀은 "낯선 객"과 같은 취급을 받는다. 잘 일구어진 땅에 먼저 뿌리내린 "세상의 염려와 재리의 유혹"(마태13:22), "이생의 염려와 재리와 일락"(누가8:14)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말씀이 낯선 것이 되어 자리잡지 못한다. 맥아더 목사는 좋은 땅에 자란 잡초와 가시떨기에 대하여 단적으로 "이기심, 부패한 욕망, 이 세상을 지배하는 거룩하지 못한 신념 체계를 상징한다"고 밝혔다. 큰 가능성을 가졌지만 "세상을 너무나도 사랑"하여 하나님의 말씀의 결실은 맺지 못하는 안타까운 유형의 땅이다.

<좋은 땅과 같은 마음>은 "잘 준비된 마음"이다. 예수께서는 씨가 좋은 땅에 뿌려진 것은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마태13:23)라고 하셨다. 하나님의 말씀을 잘 깨달은 마음은 그 씨가 30배, 60배, 100배의 결실을 맺는다고 예수께서는 가르치신다. 맥아더 목사는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잘 깨달아서 기대할 수 있는 열매는 너무 작아서 삶 속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만큼의 정도가 아니라, 분명히 알 수 있을 만큼의 풍성한 열매일 것임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획일적이지는 않다. 같은 좋은 밭이라도 그 열매는 30배일수도 있고 100배일 수도 있다. 공통적인 것은 말씀을 듣고 깨달은 것은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을 듣고 지키어 인내로 결실"(누가8:15)한 자들이다. 이 가르침을 진실된 마음으로 이해하기 원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좋은 땅과 같은 마음'이 되고자 할 것이다. 맥아더 목사는 좋은 땅은 오직 잘 경작된 깨끗한 마음에서만 가능한데 그것은 우리 스스로의 노력과 힘으로만 되지 않으므로, 성령을 의지하여 하나님의 도움을 소망하자고 권고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