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주변국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 그러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에 '국제 조사단' 파견 검토 방침을 밝혔다. 한국 전문가가 포함될 가능성도 있다.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15일자 일본 공영 NHK와의 인터뷰에서 14일(현지시간)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과 화상 회담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한 공식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 현지 지방자치단체와 한국 등 주변국에서 우려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 "어떠한 우려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응해야 한다. 우리에게는 일본 정부와 공통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안전성 검증을 위해 IAEA 조사단을 일본에 파견할지에 대해 "여러 국가와 지역에서 전문가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 모든 심각한 우려를 논의해 기술적인 분석을 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제 조사단 파견 검토 방침을 밝혔다.

특히 그는 한국 등 주변국 전문가가 조사단에 참가하는지에 대해 "IAEA의 권한 아래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여름까지 일본 측과 조사단 마련에 대해 합의해 신속히 파견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앞서 지난 13일 일본 정부는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면서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정식 결정했다. 오염수에는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가 포함돼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오염수를 “마셔도 아무렇지 않은 듯 하다”며 망언을 했으나 주변국에서는 우려가 깊다. 우리나라와 중국 등은 강력히 항의한 상황이다.

우리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는 "후쿠시마 오염수는 알프스로 처리해도 삼중수소는 거를 수 없다. 정상 원전에서는 삼중수소를 희석해 배출하는 것이 문제 없지만,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는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일본 #원전 #후쿠시마 #IAEA #오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