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회 목사
미얀마 선교에 동참을 촉구하던 DCMi 대표 정태회 목사 ©미주 기독일보

2013년 10월 미얀마 양곤지역에서 대규모 복음전도대회를 열었던 DCMi(David Chung Ministries International) 선교회 대표 정태회 목사가 미얀마 군부의 반쿠데타 시위대를 상대로 한 잔혹한 탄압에 대한 기도를 요청했다.

정 목사는 "미얀마는 50년이상 집권했던 군부가 스스로 자유선거를 통해 민주주의로 미안마가 회복되도록 문을 열었고, 이후 미얀마는 새로운 나라로 변해오고 있었다"며 "(그러나) 작금의 미얀마 사태를 보며 저희 팀 모두가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목사는 "DCMi가 2013년 주최한 미얀마 복음전도대회는 126개 교회 목회자들이 연합해 연인원 3만여 명이 모인 대규모 전도집회였다. 복음전도대회 이후 각 지역 교회의 출석률은 30% 이상 증가됐으며, 미얀마 기독교회가 결집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감당하기도 했다. 또 복음전도대회 3년 뒤인 2016년에는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가 양곤에서 다시 한 번 대규모 전도집회를 열었고 기독교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미얀마의 변화가 시작된 지 4년도 지속되지 않았는데, 다시 군부가 쿠테타를 통해 정권을 탈취하고 민주주의를 외치며 데모하는 국민들을 향해 총과 칼로 철퇴를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목사는 이어 "군경의 유혈진압으로 무죄한 100명 이상의 미얀마 주민들이 살해됐다.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자국민들에게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하고 있다"며 "미얀마의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기도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