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등이 7일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2021.04.07. photo@newsis.com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등이 7일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에서 압도적인 승리가 전망되자 일제히 박수를 치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날 저녁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는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함께 지켜봤다.

오후 8시 투표 종료 후 발표된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핵심 승부처인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 후보는 59.0%로 더불어민주당의 박영선 후보 37.7%에 비해 21.3%포인트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4.0%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의 33.0%에 비해 31.0%포인트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압도적인 서울·부산시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상황실에 모인 의원과 당원들이 일제히 "와!"하고 환호성을 내지르며 오 후보에게 박수를 보냈다.

오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짓고 고개를 뒤로 젖히며 잠시 눈을 감았고, 이어 김 위원장과 손을 잡고 들어 올리면서 승리의 제스처를 취했다.

주 원내대표는 웃으며 "축하한다"고 말하고 오 후보와 주먹 악수를 나눴고, 당내 단일화 경쟁자였던 나경원 전 의원도 축하의 악수를 했다.

당원과 지지자들이 "오세훈"을 연호하자 오 후보는 담담한 표정으로 마이크를 들고 "아직은 출구조사 결과기에 소감만 말씀드리는 게 도리"라면서도 "지지와 성원을 해준 서울시민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서 마이크를 잡은 김 위원장은 "출구조사 수치를 보고 민심이 폭발했다고 생각했다"며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 아니었나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쪼록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고 최종적으로 이야기하겠지만, 서울과 부산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어떤 생각을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 가지 생각을 했다. 이번 선거는 특히 길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출마를 선언하고 지금까지 석 달 정도 긴 경선 기간과 단일화 기간, 결승에 이르기까지, 정말 짧은 시간에 많은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며 "잠시 생각에 잠겼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후 일정에 대해선 "캠프에서 도와주신 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조용히 기다릴 생각"이라며 "사전투표와 큰 차이 있을 거라곤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박형준 후보 선거캠프에서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본 뒤 환호하고 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박형준 후보 선거캠프에서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본 뒤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부산 부산진구 박형준 선거사무소 7층에 위치한 개표상황실에서는 방송이 시작하기 10여 분 전부터 의원·당협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도착해 "축하합니다"라고 주먹인사를 건넬 정도로 분위기가 고조됐다.

출구조사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박 후보는 옷매무새를 가다듬으며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모니터를 쳐다봤다.

박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웃으며 크게 고개를 끄덕인 뒤 참석자들과 손을 잡고 인사했고, 참석자들은 "와" 환호성을 외치며 박형준을 연호했다.

"압도적이네", "대단하다 대단해", "대한민국 국민 만세" 등 말을 보태는 참석자들도 있었다.

박 후보는 당초 출구조사 결과에 따른 소감을 별도로 발표하지 않기로 했으나, 큰 지지율을 의식한 듯 마이크를 들고 발언을 이어갔다.

박 후보는 "민심이 정말 무섭다는 것을 느낀다"며 "이번 선거는 무엇보다도 민심이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해서 단호한 입장을 표현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느낀 민심이 출구조사에 반영된 것 아닌가 싶다. 저희가 잘해서 이런 지지를 얻었다기보다, 국민의 잘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받아들일 것"이라며 "개표를 끝까지 지켜보고 다시 한번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태경 부산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은 "자만하지 않겠다"며 "후보가 말씀했듯이 우리가 잘해서 보내는 박수라기보다는 응원하는 박수"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 청년들, 국민의힘 한번 믿어보겠다고 이번에 저희들을 응원해 준 청년들에게 반드시 보답하겠다"며 "우리 국민의힘이 청년을 대변하는 청년정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우리 부산이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을 보탰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재보궐선거 #서울시장 #부산시장 #오세훈 #박형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