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호 목사
예장 통합 총회장 신정호 목사 ©기독일보 DB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통합(이하 예장 통합) 총회장 신정호 목사가 ‘미얀마 교회에 보내는 총회장 위로서신’을 최근 발표했다.

신 총회장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크신 은혜가 총회장님과 미얀마 교회, 교회의 형제자매들, 특별히 군부의 쿠데타에 용감하게 맞서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에게 함께하시기를 기원한다”며 “미얀마 국민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처참히 짓밟고 그것도 모자라 자국민을 무자비하게 학살하는 미얀마 군부에 대해 우리는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어린이들을 포함한 500여 명이 넘는 시민들을 학살하고, 약 2500명의 시민들을 체포한 미얀마 군부의 비민주적이고 비인간적인 만행에 경악하고 있다”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민주주의와 정의를 수호하기 위하여 분연히 일어선 미얀마 시민들을 지지하고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리고 “하루속히 군부가 물러가고 민주 정부가 복귀하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 또한 희생자들과 가족들의 아픔에 주님의 무한하신 위로가 함께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하겠다”며 “한국 국민과 함께 저희 총회는 정의와 민주주의가 회복되는 그 날까지 미얀마 국민과 미얀마 교회를 위하여 기도하고 연대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정호총회장 #미얀마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