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애틀랜타 아시아계 업소들을 향한 무차별 총격사건이 발생한 현장 ©폭스뉴스 화면 캡쳐

1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아시아계 마사지 업소 3곳에서 일어난 총격사건으로, 한인 4명을 포함한 8명의 사망자와 1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미주 한인교계 지도자들은 아시안 혐오범죄가 더 이상 계속돼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용의자인 로버트 에런 롱(21)은 17일 살인과 중상해 혐의로 기소됐으며, 범행 전 페이스북에 “중국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은폐하려 한다”, “중국은 최고의 악(evil)”이라고 적대감을 드러냈던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총격을 가한 업소들 모두 아시아계가 운영하는 곳이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지난 2월 LA 한인타운에서 미 공군 예비역 한인 2세를 히스패닉계 남성 2명이 “중국 바이러스”라며 무차별 폭행해 코뼈를 부러뜨리는 등 팬데믹 이후 아시안 혐오 범죄가 노골화되고 있는 가운데 벌어진 참사여서 현지 한인들은 안타까움과 함께 큰 우려를 표하고 있다.

남가주 기독교교회협의회 조병국 회장은 1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는 한편, 아시안 혐오 범죄 예방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모든 인종이 함께 살아가는 미국에서 아시안을 타깃으로 하는 증오범죄는 더 이상 발생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사건은 그 동안 한인교계와 단체들이 미 주류사회와 소통하고 다민족들과 교류해왔지만 아직 인종간의 갈등의 벽이 허물어지지 않았음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또 조 회장은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범죄 해소를 위해서는 한인교회들이 미 주류사회와 다민족 커뮤니티와 더욱 소통하고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나눠야 한다”면서 “우리가 가진 물질을 나누고 영적인 유산도 함께 나누며 그들에게 사랑으로 다가갈 때 그들의 마음 문이 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 문석호 회장 또한 이번 사건과 관련, “충격적인 일”이라면서 “절대적으로 비성서적이고 비인간적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문 회장은 “미국이라는 사회가 다민족이 한 데 모여 어우러지는 사회로 나아가야 하는데 이런 사건은 그 흐름을 역행하는 것”이라면서 “물론 주류의 모습은 아니고 빗나간 일부 범죄자의 행위이지만 아시아계를 혐오하는데서 범죄가 기인한다면 반드시 이에 대한 예방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문 회장은 “총기가 자유를 기반으로 한 미국의 건국 사상과 연관이 있다고 해도 경찰 등 사회안전망이 확실히 구축된 상황에서도 규제 없이 총기를 가질 수 있게 하는 것에는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뉴욕교협이 밤10시에 10분간 기도하는 10-10 기도운동을 시작했는데, 미국과 한국이 기독교신앙을 돌아보고 반성하기 위한 기도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미국사회의 치유와 회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애틀랜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