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기 그리스도인의 공동 읽기
브라이언 라이트의 신간 ‘1세기 그리스도인의 공동 읽기’이 10일 발간됐다. ©IVP

1세기 그리스도인들은 말씀을 어떻게 읽었을까? 초기 기독교의 읽기 문화, 그 수수께끼를 풀어줄 브라이언 라이트의 신간 ‘1세기 그리스도인의 공동 읽기’이 10일 발간됐다.

이 책은 예수 전승 형성과 전달에 관한 연구에 새로운 전망을 열어 준다. 그동안 예수 전승에 관한 논의는 구술 실연, 이야기 들려주기, 사회 기억에 초점을 맞출 때가 많았다. 글로 기록된 텍스트를 공동으로 읽은 것은 기원후 2세기 이후에 나타난 현상이라는 전제 때문이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은 아직도 기독교 전승이 대체로 통제받지 않았으며 자주 왜곡되곤 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자는 1세기에 이미 공동 읽기 관습이 존재했고 널리 퍼져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를 철저히 조사하여 그런 전제를 뒤집어엎는다.

저자는 대다수 성서학자가 알지 못했던 로마 제국의 텍스트, 읽기, 문헌의 중요한 여러 측면을 밝히는 건 물론이고, 그동안 학자들이 많이 논의해 온 주제, 곧 초기 기독교에서 구술과 텍스트가 갖는 관계에 대해서도 여러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이 책은 그 시대 청중이 공동 읽기가 벌어지는 자리에서 거듭 낭독되는 기록 텍스트를 안정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동시에,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당시 사람들의 문해력이 높았고, 텍스트의 활용도도 높았으며, 텍스트 자체도 안정되어 있었다는 걸 증명한다.

지난 수십 년 동안 학자들은 초창기 예수 운동 전승 전달에 어떤 “전승의 질 통제”가 틀림없이 있었으리라는 데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주장을 내놓았다. 그동안 학자들이 주장한 통제 수단들은 다양하다. 리처드 보컴은 ‘목격자’가 기독교 전승을 통제했다고 말한다. 제임스 던은 ‘공동체가 공유하는 기억’, 케네스 베일리는 ‘암기’, 앨런 밀러드는 ‘기록’이라고 말한다. 그 외 여러 통제 수단이 소개되었고, 이 모든 통제 수단은 각자 나름의 위치를 갖고 있지만, 학자들이 분명히 제시한 적도 없고, 학계의 충분한 조사와 검토도 이루어지지 않은 통제 수단이 바로 ‘공동 읽기’다.

‘공동 읽기’란 사람들이 함께 모인 자리에서 어떤 텍스트를 함께 읽거나, 혹은 어떤 이가 읽고 다른 이는 이를 들으면서, 그 텍스트 내용을 함께 알아가는 것을 뜻한다. 저자는 풍부한 1차 자료를 인용하면서, 꼼꼼하고 설득력 있는 분석으로 기원후 1세기에 이 공동 읽기 사건이 널리 퍼져 있었음을 증명한다.

애 책은 5장 전체를 할애해 초기 기독교의 배경이었던 그리스-로마 세계의 읽기 문화를 파헤친다. 에픽테토스, 스트라본, 오비디우스, 마르티알리스, 세네카뿐만 아니라, 유대 작가인 필론, 요세푸스 등을 포함한 스무 명의 저명한 고대 작가들의 작품이 보여주는 기록들은 그 시대의 지배적인 읽기 문화가 바로 공동 읽기라는 것을 증명한다.

그뿐 아니라, 공동 읽기 사건을 경험한 지역이 넓게 퍼져 있었으며, 이런 사건이 우연이라 할 수 없을 만큼 체계 있게 이루어지는 것을 보여준다.

초기 기독교는 자신이 나온 모체인 유대인 공동체의 읽기 관습은 물론, 그보다 큰 문화 환경인 로마 시대의 문화 환경 속에 존재했던 읽기 관습을 반영했다. 저자는 지리와 문화면에서 다른 지역과 구별되는 로마 제국 내부의 몇몇 곳을 찾아내 이를 각각 한 범주로 묶었으며, 이를 통해 각 곳에서 살펴본 개별 기록들에서 전체를 포괄할 만한 결론을 끌어냈다. 제시된 많은 성경 본문들은 공동 읽기가 문헌 전승의 질을 통제하는 역할도 수행했음을 증명해 준다.

이 책을 초기 기독교 역사에 관심 있는 모든 독자, 그리스-로마 사회와 초기 그리스도인들의 읽기 문화가 궁금한 독자, 기독교 전승이 왜곡된 채 이어졌다고 생각하는 독자, 신약 전승 전달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얻고 싶어 하는 신학생과 목회자에게 추천한다.

추천글

이 책은 중요한 주제를 철저히 다룬 연구서이며, 공동 읽기 사건이 1세기 세계 전체에, 특히 초기 기독교 운동에 널리 퍼져 있었음을 증명한다. 그 시대에는 사실상 모든 사람이 큰 소리로 낭독되는 텍스트를 듣곤 했던 것 같다. 이 책은 그동안 학자들이 많이 논의해 온 주제, 곧 초기 기독교 구술과 텍스트의 관계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당시에도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텍스트를 많이 활용할 수 있었고, 텍스트 자체도 안정되어 있었다. - 리처드 보컴

브라이언 라이트는 1세기 사람들의 문자 해독률이 보통 사람들이 추정해 온 것보다 훨씬 높았으며, 읽기 공동체도 사람들이 보통 짐작하는 것보다 훨씬 넓게 퍼져 있었음을 설득력 있게 주장한다. 그의 주장이 옳다면…우리가 초기 기독교의 텍스트성, 책 문화, 텍스트 보존에 관하여 생각하는 것 가운데 많은 것이 바뀌게 될 것이다. - 마이클 버드 (오스트레일리아 멜버른 리들리 대학 교수)

고대의 ‘공동 읽기 사건’과 관련된 데이터에 초점을 맞춘 연구가 오랫동안 이뤄지지 않았는데, 마침 이 주제를 다룬 브라이언 라이트의 중요한 연구서가 나왔다. 크게 환영한다.…이 책은 우리가 기독교 성경(과 유대교 성경)의 공동 읽기가 벌어진 더 큰 문화 맥락을 이해하게 도와줄 뿐 아니라, 때로는 그 시대 청중이 공동으로 모인 자리에서 거듭 낭독되는 기록 텍스트를 안정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었다는 것도 보여준다. 신약성경과 초기 기독교를 연구하는 학자는 이 책을 꼭 봐야 한다! - 찰스 힐 (리폼드 신학교 신약학과 초기 기독교 리처드슨 석좌 교수)

왜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글을 썼는가? 그들은 언제 어디서 글을 읽었는가? 1세기 사회 맥락과 관습 속에서 읽기가 가지는 의미는 무엇이었는가? 라이트는 증거를 꼼꼼하고도 폭넓게 조사하여, 이런 읽기를 만들어 낸 ‘복잡하고도 다면성을 지닌 문화 마당’을 우리에게 소개해 준다. 그의 연구 결과로 학계는 텍스트 통제 과정, 나아가 정경이 등장하게 된 과정 전체를 다시 생각해야 할 처지가 되었다. - 웨인 믹스 (예일 대학교 종교학 명예 교수)

1960년대에 비르예르 에르핫손의 판을 뒤집는 책 『기억과 필기』(Memory and Manuscript)가 출간된 뒤로, 이 아주 중요한 분야 연구에서는 의미심장한 진전이 없었는데, 브라이언 라이트가 대단히 중요한 작품을 내놓았다. 그는 기원후 1세기 그리스-로마 세계에서 공동 읽기가 가졌던 중요성, 그리고 이 공동 읽기와 첫 그리스도인들의 신약성경 읽기의 연관성을 처음으로 증명했다. - 브루스 윈터 (퀸즐랜드 신학 대학교 신약학 교수)

저자소개

브라이언 라이트 (Brian J. Wright) - 호주의 신약학자이자 목회자다. 호주 리들리 칼리지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고 여러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다.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책을 읽는 공동 읽기 관습이 이미 기원후 1세기 그리스-로마 사회와 그리스도인 공동체에 널리 퍼져 있었음을 새롭게 증명함으로써, 복음 전승 전달, 복음서 형성 과정 등을 새롭게 규명해야 할 도전 과제로 학계에 제시했다. 신약학 자체뿐 아니라, 성경과 그리스도인의 삶을 연계하는 일에도 힘쓰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1세기 #기독교 #도서 #신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