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가 옛날의 모습으로 회복할 수 있느냐에 대해 벌써 많은 학자들이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 견해를 내놓고 있다. 그래서 이제 ‘모이는 교회’에서 ‘흩어지는 교회’로 방향을 전환해야 하지 않겠나, 각 지역마다 지역을 섬기는 교회를 중심으로 가야하지 않겠나 등을 검토하고 있다.”

2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따르면 교회는 이날 서울 중구 모처에서 ‘코로나19 이후의 한국교회’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영훈 목사는 이 자리에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목사라는 분이 신도가 1만8000명인 교회를 6개로 쪼갰다. 또 최근 미국 최대 규모 교회의 목사도 교회를 400개로 쪼갠다는 이야기를 했다. 저희 교회도 그런 식으로 세포분열을 해야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이제는 ‘큰 교회, 교세를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작은 교회, 건강한 교회가 많아지고 각 지역을 섬기는 방식으로 전환해야겠다’고 해서 1년 전에 교회를 20개로 독립시켰다. 앞으로는 20개가 아니라 100개 이상으로 세포 분열해야 하는 것에 대한 연구,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큰 교회가 ‘모이는 교회’를 자랑하던 시대는 지난 것 같고, 각 지역을 섬기는 작은 교회들이 많이 생겨나게 지역사회와 소통하면서 그 지역사회의 소외된 자들을 섬겨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BTJ열방센터, IM선교회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교단의 대표를 맡고 있는 저로서는 대신해서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는 “교회와 관련된 확진 사태가 계속 진행된 것을 큰 유감으로 생각한다. 대형교회에서 확진된 사례는 거의 전무하다. 단지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몇몇 교회들이 집단 감염 원인으로 사회적 비판을 받는 것에 대해서는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것을 다 떠나서 일단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는 게 원칙이고 그것은 종교든 비정규 단체든 똑같이 적용된다고 생각을 하고, 교회가 더 본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이미예 작가의 ‘달러구트 꿈 백화점’과 TV조선 ‘미스트롯’을 언급하며 “지금은 지쳐있는 사람들이 꿈과 희망을 갈구하는 시대가 아닌가. 그래서 꿈과 희망을 주는 좋은 메시지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