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잠자리 시설
서울시가 겨울철 노숙인 보호를 위해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에 마련한 응급잠자리 시설 ©서울시
실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서울 용산역, 강남역 등지에서 노숙해온 유모(59)씨는 노숙인 지원단체인 '거리의 천사들' 야간상담원을 만나 상담한 뒤 노숙인 임시주거시설로 지정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청량리역에서 노숙하던 김모(65)씨는 방송국 PD로부터 시립 다시서기 종합지원센터를 소개받아 노숙인 임시 주거시설인 고시원에 들어갔다. 김씨는 이 주소지로 전입 신고를 하면서 말소된 주민등록을 되살려, 최근엔 기초생활보장 수급 신청 과정에 있다.

서울시가 겨울철 노숙인을 위해 응급잠자리 운영과 구호물품 지급에 나섰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한파가 집중되는 기간인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올 3월 16일까지 특별보호대책 기간으로 정해 노숙인을 위한 응급잠자리를 마련했다. 최대 85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이 잠자리는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일시보호시설, 서울역과 영등포역 희망지원센터 등 10곳과 고시원, 쪽방 등을 활용한 응급 숙소로 이뤄졌다. 응급숙소는 110명을, 센터에 마련한 잠자리는 총 745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꾸려졌다.

종합지원센터 등에 마련한 745개 잠자리는 각 1m 이상 간격을 두고 운영한다. 응급 잠자리는 일일 등록 방식으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

한파 특보 기간인 지난 5~11일, 15~17일 하루 평균 555명의 노숙인이 이번 응급잠자리를 이용했다. 잠자리는 300개 정도 여유가 있는 상황으로, 이용 시 방역을 위해 체온 측정, 호흡기 증상 등을 확인하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의심 증상이 있으면 시설 내 별도 격리공간에서 보호한 뒤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도록 하고 있다.

서울시는 또 단체 시설을 꺼리는 노숙인에게 최장 6개월까지 지낼 수 있는 고시원 등 응급숙소를 마련해주고 취업과 수급 신청 등 자립도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선제 검사도 안내하고 있다. 지난 15일까지 총 7513명의 노숙인이 검사를 받았다.

서울시는 "노숙인 당사자나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을 발견한 시민이 노숙인 위기대응콜(1600-9582)로 신고하면 관련 정보를 제공하거나 시설 상담원이 현장에 나가 구호 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