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원 교수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 원장 서창원 교수 ©기독일보DB

서창원 교수(총신대 신대원 역사신학)가 최근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 홈페이지에 ‘엘리야의 하나님, 어디 계시나이까?’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서 교수는 “코로나19가 참 오래 간다. 교회당 폐쇄조치가 내려지는 곳도 한둘이 아니다. 종교적으로 가장 심한 타격이 기독교”라고 했다.

이어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살아계신 하나님께 부르짖는다. 주님께로 돌이켜 간구할 때 주께서 들으시고 이 땅을 고쳐주신다는 약속의 말씀을 믿고 탄원한다. 그런데도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고 확진자들은 날로 늘어가고 있다”며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던 일상들이 이렇게 몰락할 줄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 물론 바이러스가 인간을 이길 수는 없다. 인간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필요한 백신과 치료제를 만들어 물리치는 승리의 노래를 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단번에 그 모든 질병을 고쳐주실 수 있으신 하나님께서 왜 이렇게 우리를 고통 가운데 거하게 하실까”라며 “단순히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적인 고통이다. 왜? 우선은 하나님이 만유의 주권자이심을 천명하고 계시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한 지역에서만 벌어진 일이라면 그 특정 지역의 신에게 속한 것으로 치부할 수 있다. 그러나 세계 열방이 신음한다. 자기 자신들의 신에게 부르짖어도 해결이 안 된다. 이제는 전지전능한 분이 필요하다.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만이 문제 해결의 유일한 존재임을 천명하고 계신다”며 “우리의 고통은 종종 지혜를 얻는 자리로 나아가게 한다. 지혜는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에서 얻어진다. 코로나19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찾게 만든다면 그 사람에게는 이 고통이 엄청난 축복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고통은 감사를 가르친다. 이 고통은 공감대를 형성하여 긍휼의 손길을 내미는 자가 되게 한다. 고통에 맞서는 어떤 대응조차도 자기 파멸이 아니라 상호 의존하는 법도 배우게 한다”며 “철학도 윤리학도 사랑하는 딸의 죽음 앞에서는 아무 소용이 없음을 故 김태길 박사가 고백하였다. 그는 말년에 신앙을 받아들이고 신자로 살다가 철학이나 윤리학이 해결해 주지 못한 인생의 근본 문제를 해결하였다. 자족의 환상이 완전히 부서지고 생명과 죽음의 주관자이신 절대자에게 의존하는 길을 찾은 것”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우리의 심장과 영혼이 어떠한 것인지 그 실체를 진정으로 발견할 때가 곧 이때”라며 “지혜와 지식의 근본이신 하나님 앞에서 인간의 모습이 진짜”라고 했다.

아울러 “고통은 그런 변화를 일으킨다. 코로나가 하나님 앞에서 선 자신의 존재를 발견한다면 두려움은 순식간에 사라진다. 버리지 아니하시고 떠나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의 평안과 기쁨이 온몸을 사로잡게 할 것”이라며 “교회당이 폐쇄되는 일들은 해도 하나님 나라를 무너뜨릴 수 있는 인간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창원교수 #칼럼 #코로나19 #고통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