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여자아이의 초경 연령이 지속해서 앞당겨져 조기초경의 기준이 10.5세 미만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 연구팀은 2006∼2015년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12∼18세 여성 청소년 35만1006명의 초경 연령을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1988년 출생아의 초경 연령은 13.0세였으나 2003년 출생아는 12.6세로 15년간 약 5개월가량 앞당겨졌다. 이는 이전 연구에서 1980년대 초 출생아 기준으로 13.1∼13.8세로 보고됐던 초경 연령보다 약 1년가량 앞당겨진 결과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조기 초경 연령 기준은 10.5세로 제시됐다. 조기초경을 경험하는 여아의 비율은 2006년 1.8%에서 2015년에 3.2%까지 증가했다.

박미정 교수는 "많은 연구자와 보호자들은 예전 기준을 적용해 12세 미만을 조기초경 연령으로 인식하고 있었으나, 이번에 대규모 연구를 통해 기준점을 제시한 데 의미가 깊다"며 "성조숙증에 대한 치료나 연구는 현시점에 맞는 초경 연령을 고려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신혜 교수는 "이 연구는 비만이나 과체중 여아에서 조기초경 유병률이 상승한 것을 보여주므로 과체중 조절을 통해 성조숙증의 발생과 비만으로 인해 성장판이 빨리 닫히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12월호에 게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