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서문교회
상주서문교회 ©상주서문교회

상주서문교회(박희태 장로)은 28일 “복지사각지대에 어려운 이웃을 돕고 싶다”며 희망2021 이웃돕기성금 500만원을 상주시청에 기탁했다.

상주서문교회는 1954년 9월 15일 설립하여 2009년부터 매년 성금을 지속적으로 기탁하고 있다. 박희태 장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이와 같은 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웃돕기 운동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어려울 때 힘이 되어주는 상주서문교회의 정성에 감사하며 복지사각지대를 예방하고 따뜻한 겨울이 되도록 어려운 이웃을 보살피고, 존심애물 복지상주 건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상주시는 이날 기탁된 성금은‘희망2021 나눔캠페인’계좌에 연계하여, 상주시 관내 저소득 취약가구 등에 따뜻한 마음을 전달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상주시 #상주서문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