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글로벌선진학교 중학교 축구부
음성 글로벌선진학교 중학교 축구부 ©글로벌선진학교
음성군 원남면에 위치한 글로벌선진학교(교장 고영선) 중학교 축구부가 ‘2020년 전국중등축구 충북대전권역 주말리그’에서 우승하며 2년 연속으로 충북대전권역 중등 축구부 최정상에 올랐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올해 중등부 전국대회가 전부 취소됐던 만큼 저학년 선수들의 경기력 유지를 위해 마련된 이번 대회에서 글로벌선진중 축구부는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총 37골을 득점했다. 승점 24점, 8승 0무 전 경기 무패의 실적으로 2년 연속 대회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또 이번 대회부터 신설된 15세 이하 저학년 중등리그에서도 상대전적 4승 0무 0패의 성적을 거뒀다. 또한 최우수지도자상(김성일 감독), 최우수선수상(9학년 김동건), 수비상(9학년 송태관)까지 휩쓸었다.

글로벌선진중 축구부는 올해로 결성 3년째를 맞고 있으며, 2020 KFA 퓨처팀 남자 U-15 대표선발에 도주성·신대환, 2020 KFA 골든에이지 U-14 합동광역훈련에 정찬양·심제만, 2020 KFA 골든에이지 U-14 센터훈련 연령대표에 정찬양, 2020 KFA 골든에이지 U-13 합동광역훈련에 정민기 선수가 선발됐다.

글로벌선진중 축구부 김성일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꾸준히 열심을 다해 노력한 축구부 학생들의 갚진 열매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