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 솔티
미국 디펜스포럼과 북한자유연합의 수잔 숄티 대표 ©미주 기독일보

미국의 북한 인권 운동가 수전 숄티 미 디펜스 포럼 회장이 20일(현지시각)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중국 내 탈북자 구조 문제를 호소했다.

수전 숄티 여사는 서신에서 "저는 대통령님께 가장 시급한 문제에 대해 호소하려 한다. 바로 현재 중국 구치소에 억류되어 있는 북한 남성과 여성 어린이들의 문제"라 지적하고, "대한민국은 지난 수십년 동안 북한을 탈출한 3만3000명의 난민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했다. 이로 인해 대한민국은 전세계적으로 많은 감탄과 존경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아시다시피 중국은 (난민 보호를 위한) 국제조약 의무를 계속 위반하고 이들을 북한으로 강제 송환해 고문과 징역, 심지어 처형까지 당하게 한다"고 지적하고, "그러나 최근 이들의 생명을 구할 엄청난 기회가 생겼다. 북한은 최근 코로나로 이들을 데려가라는 중국의 요청을 거절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탈북 난민의 대부분은 남한의 가족들에게 가려 했고, 북한으로 강제 송환될 경우 처형될 수도 있다. 또 이들 탈북 난민 중 일부는 기독교인이 됐고, 이 역시 돌아가면 처형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아이들도 그 중엔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게 인도주의적 자비를 요청하고 이들을 한국으로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도록 부탁한다면, 중국 구치소에 수감중인 수백명의 남녀 어린이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수전 숄티 여사는 "대통령께서는 북한 출신으로 남한으로 피난와, (자유 속에서) 자신의 길을 선택해 한국에서 가장 정치적으로 중요한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고 말하고, "이제 대통령께서는 탈북 난민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그들이 당신과 같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만들 수 있는 가장 큰 힘을 가진 사람이 되었다"면서 "탈북 난민을 대신한 이 호소의 진정성을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