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방송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공개되고 있다. 조선중앙TV캡춰.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오후 방송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공개되고 있다. 조선중앙TV캡춰.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한 북한의 열병식에 매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이 나왔다.

미국 인터넷 매체 복스 외교안보 분야 담당자인 알렉스 워드 기자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신형 ICBM과 자체 개발한 트럭 발사대(이동식 발사대)가 공개된 북한의 미사일 열병식에 대해 트럼프가 크게 화를 냈다고 가까운 소식통이 전했다"고 썼다.

이어 "(소식통이 전하길) 트럼프는 김정은에 대해 '매우 실망했으며(really disappointed)', 그런 실망감을 백악관의 여러 관리들에게 표출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북한의 열병식은 물론 북한의 ICBM에 대해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북한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ICBM을 공개했다. 이날 열병식에서는 북한의 신형 전략무기들이 대거 공개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차례의 정상회담 이후에도 서로간의 개인적인 친분을 수차례 언급했던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문 전문을 보내기도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트럼프 #열병식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