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의원
윤영찬 의원 ©뉴시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 이하 언론회)가 “포털 장악을 통한 언론 통제인가? 억압이 아닌 포용과 협력을 구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15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지난 8일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윤영찬 의원이 야당의 원내 대표 연설이 포털사이트인 다음 메인에 뜨는 것을 보자, ‘카카오(다음) 너무 하는 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카톡을 보내는 것이 카메라에 포착되어 알려지면서 야단이 났다”며 “이를 두고 ‘언론 통제이다’ ‘언론 자유의 침해이다’라는 말이 돌았고, 심지어 야당에서는 윤 의원이 국회의원직도 물러나야 한다는 말까지 나왔다. 이에 대하여 심각성을 깨달은 이낙연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경고하였다”고 했다.

이들은 “이는 정권이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권에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충분히 들게 하는 대목이다. 윤영찬 의원은 정치를 하기 전에 기자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부사장을 지냈고,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초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바 있다”며 “그리고 현재 그 영향력으로, 21대 국회의원이 된 것이다. 그런 인물이 자기 보좌관으로부터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 되네요’라는 보고를 받고, 즉각적으로 카카오를 ‘들어오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언론회는 “이 기사를 본 네티즌들도 ‘민주 없는 민주당, 정의 없는 정의 구현’ ‘언론 통제가 자행되고 있다’는 격한 반응들이 나왔다. 정말 정권이 뉴스 전달에 있어, 어떤 언론보다도 큰 영향력을 가진 포털사이트에서의 뉴스 배열을 조작한다는 것인가”라며 “그러나 포털들은 사람 대신 AI(인공지능)를 통하여 뉴스 편집을 하고 있다고 한다. 즉 ‘좋아요’ 댓글 수, 열독률 등에 의하여 메인 뉴스에 게재되는 방식이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면 이런 알고리즘을 모르지 않을 윤영찬 의원이 ‘들어오라’고 한 것은 단순한 실수라기보다는, 현 정권의 속성이 드러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생긴다”며 “억압이 아닌 협력과 설득, 공정과 공의의 가치를 무엇보다 중요시하여 실천할 수 있는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