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대통령
기도로 시작한 제헌국회 개원식에서 이승만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총회장 이우호 목사)이 오는 10월 1일부터 3일(현지시간)까지 제6차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 전국대회를 남가주 일대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아메리카한인연합재단은 1953년 10월 1일 한미 상호방위조약이 체결된 날을 '이승만 대통령의 날'로 제정해 선포했으며, 올해 대회는 '이승만 대통령의 날'을 기념하며 공병호 박사가 주강사로 나설 예정이다.

대회는 첫날 오렌지카운티 목회자 초청 조찬기도회를 시작으로 제1회 '이승만 대통령의 날' 기념 골프대회 및 기념 예배와 공병호 박사의 강의로 진행되며, 둘째 날은 대한인국민회관과 리버사이드 안창호 선생의 집착촌을 방문하고 한국사를 탐방한다.

이어 '미국과 한국을 위대하게, 이승만에게서 배운다'라는 제목으로 오레곤 주 5선 임용근 의원, 이승만 건국 대통령 기념사업회 회장 최학량 목사, 조웅규 국회의원, 이우호 목사, 공병호 박사가 강의를 하며, 몽골 의료 선교사 김정용 원장, 서울대 목회자 협의회장 금병달 목사, 아버지학교 김동욱 목사, 워싱턴 D.C. 언론인 이병한 목사가 패널로 발표하며 질의문답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셋째 날에는 로스앤젤레스 산페드로 항구에 정박되어 전쟁박물관으로 사용 중인, 흥남 철수작전에 사용된 레인 빅토리 함선에 올라 선내 한국관을 리모델링하고 새롭게 단장하는 협약도 맺게 된다. 또 갑판 위에서 이승만 대통령의 날과 한미 상호방위조약을 축하하는 전통무용, K Pop, 축제와 기념식이 진행된다.

재단 총회장 이우호 목사는 "이승만 대통령의 가장 큰 업적 중 하나는 '한·미 상호 보호조약'을 체결한 것으로, 이로 인해 대한민국은 미군 주둔으로 국방의 안전을 보호받고 경제성장으로 질주하여 오늘의 10대 강국과 전 세계 8백만 해외동포의 시대로 발전하게 됐다"며 "경제적 안정과 자유의 기반을 가져온 이승만 대통령을 바로 아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사전예약을 마쳐야 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