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 회의실에서 열린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3차회의 시작에 앞서 자리에 앉아 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 회의실에서 열린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 3차회의 시작에 앞서 자리에 앉아 있다. ©뉴시스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4대 의료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의료계가 3일 국회와의 협상을 위한 단일안을 도출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약 2시간 가량 서울 용산구 임시 의협회관에서 범의료계 4대악 저지 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회의를 열고 단일 협상안을 마련했다.

의협 관계자는 "전공의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단일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며 "빠른 시간 내에 대화를 시작하길 바라고 단일안을 갖고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단일안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의협 관계자는 "국회와 협상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 단일안 내용을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범투위에는 무기한 집단 휴진(파업) 중인 전공의들과 전임의, 의사 국가고시 거부에 나선 의과대학생 등을 대표하는 젋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등을 비롯해 각 직역별 대표자 등이 참석했다.

의협은 의료계의 단일 협상안을 마련했지만 오는 7일 3차 총파업은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직 국회와의 최종 협상이 타결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7일까지 최대한 대화를 진행하되 총파업 방침은 유지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앞서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1일 최대집 의협 회장과 박지현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을 잇따라 만나 정부의 4대 의료정책을 '제로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의협은 지난 2일 대전협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했고, 이날 범투위를 열어 최종 협상안을 마련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